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는 형님

송지효X이엘, 미모·입담도
싱그러운 '꽃' 바람바람바람(ft.김종국)

byOSEN

송지효X이엘, 미모·입담도 싱그러운

꽃바람을 몰고 온 송지효와 이엘의 미모와 입담이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 에서는 송지효, 이엘이 출연했다.

 

인라 송지효는 "오늘만큼은 '런닝맨'을 잊고, '아는형님'과 바람나고 싶高에서 전학왔다"면서 CG를 요청, "나랑 바람날 준비됐니?"라며 재치있게 맨트를 전했다. 이때, 송지효는 강호동을 향해 "호동이 유라인이냐"며 돌발 질문,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능감을 보였다.

 

이엘 역시 "오늘 제대로 바람날 예정이高에서 전학왔다"며 명품 미모를 뽐냈다. 평소 이엘의 팬이라는 상민은 "TV에선 되게 세다고 느꼈다, 근데 정반대 이미지"라 말했다. 지효는 "도도하고 섹시하게 나오지만 순수하고 귀여운 성격"이라 전했고, 이엘은 "그래도 욱하는 모습이 있다, 배고플 때 밥 안 주면 욱한다"며 호동과 공감대를 형성해 웃음을 안겼다.

 

이엘은 "이미지와 달리 나의 의외인 면"이라 운을 떼면서 "고백했는데 다 차이는 스타일, 여자로 느껴본 적 없다는 말을 듣는 편"이라 말해 모두 놀라게 했다. 이엘은 "5년 전 마지막 고백, 사석에서 만나다 친해진 사이라 좋아하게 돼서 여러번 고백했는데 안 받아줬다"며 속상함을 토로, 답답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고백 시뮬레이션까지 선보여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두 사람은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미모 대결, 하지만 서로를 더 예쁘다고 지목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함께 출연하는 이번 영화 '바람바람바람'에 대해 소개했다. 지효는 "말 그대로 바람피우는 이야기"라면서 "이번엔 내가 바람을 당하는 입장이고, 그 바람피운 상대가 이엘"이라 설명했다. 아형들은 "실제로 바람핀 적 있냐"고 기습질문, 지효는 "최근은 아니다, 있긴 있다"며 거침없이 대답했다.

 

이때, 호동은 "지효 말투에 종국이 보인다"면서 "현무하고 혜진이도 사랑을 꽃피지 않았냐, 너희도 그런거 아니냐 "며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지효는 "8년을 매주 보는데 어떻게 안 닮냐"면서 "8년 동안 커플로 안 됐으면 가족이다 이제 자꾸 엮지마라"며 이에 발끈했다.

 

아형들은 그런 지효에게 이상형을 기습질문, 지효는 "이 세상에 없다"면서 "트랜스포머의 옵티머스 프라임이다"며 여전사답게 이상형도 로봇전사라고 답해 엉뚱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그럼에도 김종국과의 연관관계는 계속됐다. 장훈은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이라는데? 예민할 이유가 없다"며 자극, 지효는 "혹시 모를 오해방지 차원이다, 그러다 진짜 만나면 어떡하냐, 그럴까봐 말 안하는거다"며 묘한 여운을 남겨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