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英 BBC, "마라도나, 韓 축구팬에
인종차별적 행동"

byOSEN

英 BBC, "마라도나, 韓 축구팬에

'천방지축'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한국팬들에게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서 1-1로 비겼다.

 

아르헨티나로서는 아쉬운 결과였다. 90분 내내 아이슬란드 골문을 두드렸지만 단 한 번 얼음성벽을 깨는 데 만족했다. 특히 후반 중반 메시의 페널티킥 실축이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아르헨티나가 무승부를 기록하는 동안 경기를 지켜봤던 아르헨티나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는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17일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간 경기를 보던 중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한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젊은이들이 마라도나를 향해 환호를 보내고 손을 흔들자 마라도나는 두 눈을 옆으로 찢는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했다. 눈 찢기는 동양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몸짓이다.

 

특히 BBC 소속 재키 오틀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라도나가 한국팬들을 향해 인종차별적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온 팬들이 "디에고!"를 외치며 마라도나에게 환호를 보냈고 마라도나는 이에 미소와 함께 키스와 손짓으로 화답했다.

 

오틀리의 설명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한국팬들에게 인사를 건넨 뒤 돌아서서 두 손으로 양 눈을 찢는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했다. 그녀는 "이 장면을 지켜본 우리 모두 충격받았다"며 마라도나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밖에도 마라도나는 이날 경기 관람 중 금연구역에서 시가를 피우며 문제가 심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OSEN=우충원 기자]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