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형' 하하, 강호동X서장훈 들었다 놨다하는 '작은거인'

byOSEN

'아형' 하하, 강호동X서장훈 들었다

브레이크 없는 하하의 '폭로' 질주였다. 서장훈은 물론 강호동까지 너덜너덜하게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는 아형들을 들었다놨다하는 하하의 입담이 그려졌다.

 

하하는 "여러방송에서 강호동 피해자라고 하는데 면박 면 벛 받은 건 피해가 아니다"라면서 "난 맞았다"고 말했다. 강호동한테 맞은 사람들 모임이 있다는 것. 회장으로 이수근을 지목, 수근은 시선을 회피하며 상황극을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하하가 장훈의 예능 스승이란 소문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하하는 "연예계 데뷔 전, 농구선수때 서MC라고 저장했다"며 예능 원석을 발견했다고 했다. 이어 "내 배아파서 낳은 자식"이라며 수상소감 때 자신의 이름을 빼먹었던 일에 대해 섭섭함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하하가 큰 도움된건 사실"이라면서 "그래도 스승은 구라, 호동, 재석이 형, 많다"라고 이를 수습했다.

 

연예인 서장훈이 소속사 없던 시절 하하에게 연락이 왔다는 것. 하지만 현재 소속사가 별로라고 했다며, 폭로를 시작했다. 서장훈은 수근에게 가더니 "네가 양반이다"라면서 만들어낸 얘기라며 반발했다. 진실공방까지 나온 가운데, 서장훈은 "오늘 다 폭로하자"고 했고, 호동은 "풀어라"라며 대흥분 상태가 됐다. 점점 파국을 향해 가는 폭로였다.

'아형' 하하, 강호동X서장훈 들었다

그럼에도 하하는 꿋꿋하게 "장훈이 아빠가 반대한다고 연예계 진출 고심했다"며 폭로, 서장훈은 "저 뻥쟁이"라고 말하면서 "부모님이 농구선수에 대한 자부심 저보다 크다, 처음에 연예계 반대했던 건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하하를 향해 "너 진짜 가만 안 둔다, 진짜 때릴 것"이라며 분노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하하에게 아내 별과 싸운적 없냐고 질문, 하하는 "난 한번도 싸운 적 없다, 혼나는 스타일"이라면서 "내 유일한 술 주정이 불 켜고 다 깨우고 파티하는 것, 이제 많이 고쳤다"고 수습해 웃음을 안겼다.

 

하하의 퀴즈가 시작됐다. 하지만 뒤로 주고받는 아무말 폭로는 계속됐다. 서장훈의 소개팅설이 언급된 것. 서장훈은 "난 안했다"며 진실공방이 시작됐다. 급기야 너덜너덜해진 채 교실에서 나가버린 장훈, 거인 잡는 작은 거인 하하였다.

 

하하는 "예전에 강호동은 신이었다, 모든 후배들이 친해지고 싶어했다"면서 신인시절 자신도 모르게 호동의 무릎에 앉았다고 했다. 그럼에도 하하가 민망하지 않게끔 호동이 배려해줬다는 것. 이후 많은 후배들이 그 무릎에 앉는다면서 "그 무릎 내꺼다, 아무나 앉히지 마라"며 들었다놨다했다. 강호동은 "내 마음 뒤흔들땐 언제고 재석이한테 붙더라"며 질투해 웃음을 안겼다.

'아형' 하하, 강호동X서장훈 들었다

이때 김희철은 '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이상민과 서장훈을 골라야하자, 하하는 이상민을 선택, 서장훈은 "필요없다, 이제"라며 급기야 하하를 쫓아내려했다. 이어 "넌 원래 그런 애였다"며 네버엔딩 뒤끝 폭발이었다. 끝나지 않는 유치한 다툼에 배꼽을 잡게했다. 이어 김종국과 유재석을 고르라하자, 하하는 "런닝맨 팀워크 문제 있다"며 곤란해했다. 하지만 유재석을 선택, 대망의 유재석과 강호동을 고르라했다.

강호동은 "인간성, 그 사람의 따뜻함만 봐라"고 하자, 희철은 "그럼 형이 불리하다"고 말했고, 이내 강호동은 "인간성 빼자"고 셀프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예상대로 유재석을 선택, 이상민은 "왜 그때 호동 무릎에 앉았냐"며 모두의 궁금증을 대신 물었다. 하하는 "사석에선 호동과 더 친하다, 재석이 형이 술을 안드신다"며 누구라 꼽을 수 없을 정도로 모두 친한 관계라 말했다.

 

이어 호동과 친하게 된 후 둘이 함께 등산 간 일화를 전했다. 산의 음이온을 느끼고 싶어 탈의하고 삼림욕을 즐겼다는 것. 하지만 인기척이 들렸고, 하하는 옷을 들고 숨었다고 했다. 결국 호동이 밧줄을 잡고 숨으며 위기탈출 했다는 일화를 전하면서 "그때 왜 장난기가 발동한지 모르겠다"며 미안해했다.

 

그러면서도 바로 "호동이 형이 후배들을 정말 잘 챙긴다"며 갑자기 미담을 시작, 호동은 "사람 이따위 만들어놓고 이제와서 그러냐"면서 "차근차근 들어나 보겠다"고 했다. 하하는 "이건 진실"이라면서 자신이 가장 힘들었던 시기 용기를 북돋아줬던 미담을 전했다. 계속 신경써준 호동 덕에 장난칠 정도로 마음이 편했던 것. 하하는 "그때 그 시절 못 잊는다"며 고마워했다. 이에 수근 역시 "나도 많았다, 1박2일 촬영지 데려가서 힘들때 옆에 있어주는 든든한 형이다"면서 "미담은 어마어마하지만, 말할 분위기 아니니 그만하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 분위기 속에서 서장훈은 아직도 뒤끝이 남아있는지 "간신아, 문제내고 나가라"며 또 다시 하하를 내쫓으려했고, 하하는 "멀대야"라고 외치며 톰과 제리급 케미를 보였다. 장훈은 "좋아하던 동생을 잃게돼서 마음이 안 좋다"며 앞으로 하하를 볼 일 없을 것이라 암시해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역대급 폭로로, 아형들을 들었다왔다하는 범접불가 '작은거인' 하하였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