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산회담

"음원 수익 30만원"…슬리피 "BTS 진이 도와준다고 연락"

byOSEN

OSEN

방송화면 캡처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 슬리피의 ‘생활고’가 공개됐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에서는 주식 투자 고수들의 특급 노하우가 공개됐다.


‘스페셜 돈반자’로 출연한 김종민은 여러 사업을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김종민은 “고깃집, 곱창집, PC방, 의류 사업 등을 했지만 망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종민은 누에고치로 만든 술 사업도 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동업자가 아닌 아르바이트생이 돈을 가지고 도망간 적도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OSEN

고민을 안고 온 스타는 다름아닌 래퍼 슬리피였다. 소속사와 분쟁 후 ‘생활고의 아이콘’이 된 슬리피는 “요즘 불러주시는 곳이 많아 행복하지만 이 행복이 얼마나 갈지 몰라서 불안하다”고 고민을 밝혔다.


소속사와 분쟁 후 독립한 슬리피는 현재 모든 업무를 자신이 보고 있다고 밝혔다. 슬리피는 “일반 사업자다. 사업자 등록증을 냈다. 아무도 없어 나 혼자 출연료 상의도 한다”며 “생활고 고충이 공개되면서 방탄소년단 진 등 지인들의 연락을 많이 받았다. 경제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해 고마웠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정확한 상담을 위해 자산 내역을 확인했다. 슬리피는 자신의 빚도 있지만 부모의 빚도 있었다. 슬리피는 “아버지가 파산하신지 꽤 됐다. IMF 때 사업을 크게 하시다 실패하셔 크게 빚을 졌다. 시간이 많이 지나 이자가 쌓였는데, 지금은 많이 갚았다”며 “엄마, 누나가 살던 집에서 나왔고, 전세금으로 갚은 부분이 있다. 어머니가 자산이 거의 없으신데 파산 신청을 해야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자산이 거의 없으니 파산 신청을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OSEN

슬리피는 4등급에 해당하는 자신의 신용등급을 자랑스러워했다. 슬리피는 “가족들이 모두 신용불량자다. 나만은 지켜야 한다고 해서 가족들이 지킨 자랑스러운 등급이다”라며 “거의 대출로 돌아갔다고 보면 된다. 돌려막기로 살았다. 카드론 등을 이용한 상품들을 찾으며 돌려막기로 살았다”고 말했다.


슬리피의 수입은 방송 출연, 음원, 유튜브에서 나왔다. 슬리피는 “음원 수입은 20~30만 원 정도다. 음반 최대 투자로는 500만 원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3만 1000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의 한달 수입은 3만 5000원에 불과했다. 한달에 4개 콘텐츠를 올리지만 상대적으로 수입이 적은 것. 슬리피는 “반려견 등 콘텐츠를 했지만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슬리피의 생활비도 공개됐다. 3인 가족이 월세를 포함해 약 200만 원의 생활비를 사용했다. 3개월 주유비 총합은 79만원, 건강 보험료는 한달에 50만원에 달해 충격을 줬다. 주유비는 연식이 높고 연비가 좋지 않은 자동차를 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중고차로 샀지만 레트로 감성과 래퍼라는 직업으로 인해 대중적으로는 ‘스웨그’로 보였다. 이 때문에 올드카 동호회도 가입했다고. 전문가들은 올드카 콘텐츠를 유튜브에 올리라고 조언했다.

OSEN

투명하게 확인한 뒤 슬리피는 진짜 고민을 꺼냈다. 기획사에 들어가야하는 게 맞는지, 1인 기획사로 활동하는 게 맞는지 고민이었다.


송은이는 1인 기획사를 추천하며 “계약서를 검토할 수 있는 지금이 나중에 큰 자산이 될 것 같다”고 말했고, 슈카는 “1인 기획사를 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고 타이밍을 보다가 기획사로 들어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붐은 “전문 기획사를 만나야 좋은 콘텐츠, 자신이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유수진 전문가는 “아티스트 본업에 집중하지 못할까 걱정된다. 기획사가 보호막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전시 계약을 해도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슬리피의 선택은 1인 기획사였다. 슬리피는 “기획사로 들어가는 게 맞다고 본다. 하지만 기획사 업무에 무지해서 경험을 쌓은 후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OSEN=장우영 기자]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