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Would you IPA?” 우주 성층권으로 올라간 韓 스타트업 수제 맥주

by플래텀

한국 맥주가 우주로 갔다.


더쎄를라잇브루잉과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함께 진행한 ‘우주IPA’ 우주 성층권 보내기 프로젝트가 마무리되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의 맥주를 우주로 보내는 프로젝트인 Project BTS(Beer To Space)의 첫 번째 시도다.


맥주를 성층권으로 보내는 데는 헬륨 풍선이 활용됐다. 헬륨은 공기보다 가볍기 때문에 물체를 공중으로 높이 날릴 수 있다.


맥주는 헬륨 풍선에 매달려 고도 43.5㎞ 이상까지 올라간 것이 확인됐다. 중간권(50~100㎞)에도 거의 다다른 것으로 관측됐다. 43.5㎞는 레드불이 후원한 Felix의 Space Jump 고도(38.9㎞)보다 최소 5㎞, 구글의 Alan Eustance가 시도한 41.4㎞보다 최소 2km 더 높은 기록이다.


우주IPA는 발사 장소에서 약 180㎞ 떨어진 곳에 낙하산을 통해 안전하게 착륙했다. 시뮬레이션으로 예상했던 낙하지점과는 약 5㎞ 차이가 있었다.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음속을 돌파했지만 우주IPA 캔에는 외부 손상이 거의 없었다.


프로젝트 진행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1차 발사 시도는 4월 30일에 있었다. 하지만 기술적 결함에 악천후까지 겹치며 충남 태안 앞바다에 추락하여 실패했다. 5월 17일 오전 2차 시도를 통해 우주IPA를 성층권으로 띄우는 데 성공했다. 두 업체는 19일 발사체와 우주IPA 캔을 회수하고 우주에서 촬영된 영상을 확보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1962년 연설 일부를 인용해 프로젝트 성공 소감을 밝혔다.


전동근 대표는 “도전적 목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기술의 한계를 시험하고 측정하는 수단”이라며 “완전히 다른 분야에서의 기술적 도전을 통해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반드시 이뤄낸다는 ‘창업 DNA’를 회사에 새기겠다. 앞으로도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협력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박재필 대표는 “더쎄를라잇브루잉과의 우주 마케팅 첫 프로젝트에 예상보다 훨씬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 놀랐다”며 “우주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높지만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던 점이 국내 우주 산업의 성장을 더디게 한 원인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하게 됐다. 앞으로 더 기발하고 친숙한 모습으로 대중에 다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 상황이 담긴 영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발사부터 떨어지기까지의 7시간 분량의 전체 영상은 5월 25일 공개될 예정이다.

글: 손요한(russia@platu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