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원래는 OOOO?' 들판에 나타난 거대 스핑크스 고양이, 정체는?

by레드프라이데이

들판에서 무언가를 유심히 찾고 있는 거대한 스핑크스 고양이가 한 마리가 보입니다. 언뜻 보아도 진짜 고양이가 아닌 것은 알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과연 이것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바로 가스탱크입니다. 어떻게 보면 매우 흉물스러운 물건일 수도 있는데요. 한 아티스트가 나서서 이 가스탱크를 귀여운 스핑크스 고양이로 바꾼 것입니다. 바로 프랑스 마르세유 출신의 33세 아티스트 톰 브라가입니다.

그의 손을 거치자 가스탱크는 사라지고 풍경에 어우러진 거대 스핑크스 고양이만 남았는데요. 벽화를 완성한 이후 강아지와 대치하고 있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그는 빈 벽에 생동감 있는 벽화를 그리는 것으로 이미 유명한 아티스트인데요. 벽에서 튀어나오는 것 같은 3D 아트 벽화로 다소 칙칙한 공간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의 작품을 더 살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