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아프지마 도토"...'무한도전'에서 정준하가 돌본 '코끼리' 근황에 모두 뭉클해졌다

by살구뉴스

'무한도전' 나왔던 도토 근황

정준하가 돌보던 코끼리 근황

MBC

MBC

MBC ‘무한도전-해외 극한알바’ 편에서 정준하가 돌본 코끼리 ‘도토’의 근황이 네티즌 눈길을 끌었습니다. 

MBC

MBC

2022년 9월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토 근황’에 관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에는 아프리카 아기 코끼리 고아원에서 건강하게 자란 도토의 근황 사진이 담겼습니다.

셸드릭 야생동물 재단 홈페이지 캡처

셸드릭 야생동물 재단 홈페이지 캡처

공개된 사진을 보면 정준하가 남다른 부성애를 드러내게 했던 1년 전처럼 조그맣습니다. 하지만 훨씬 건강한 모습으로 근황을 전했습니다. 재단 측이 공개한 정보에 의하면, 도토는 2014년 8월생입니다. 야생 상태에서 코끼리 수명이 70년에 달하는 것을 생각하면, 8년이 지났지만 아직 16살인 도토는 어린 코키리 입니다.

     

도토는 지난 2015년 방송된 ‘무한도전-해외 극한알바’ 편에 등장했습니다. 당시 정준하와 박명수는 케냐 나이로비에 위치한 코끼리 고아원에서 아기 코끼리들을 돌보는 일을 했습니다.

MBC

MBC

정준하는 도토와 정을 쌓으며 '도토 아빠'라는 별명을 얻었고, '무도가요제'에서 선보인 노래에 '아프지마 도토 도토 잠보'라는 가사를 넣어 중독성 있는 유행어를 만들었습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정준하랑 다시 만나면 코끼리는 기억할까?”, “벌써 8살이라니 훌쩍 컸네”, “건강하게 자랐다. 이제 준하 형이 무서워할 듯” ,"아프지마 도토 도토잠보~ " ," 잘큰 모습 보니 너무 뭉클하다" 라며 댓글을 남겼습니다.


유영지 1onechoice@Salgo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