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반드시 치료해서 살려내" 삼성 이건희가 각별히 아꼈다는 '이 사람'의 소름돋는 정체

by살구뉴스

"반드시 치료해서 살려내" 삼성 이건희가 각별히 아꼈다는 '이 사람'의 소름돋는 정체

사진=연합뉴스/삼성전자

사진=연합뉴스/삼성전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소문난 고미술 애호가이자 든든한 미술계 후원자이기도 했습니다. 이 가운데, 이건희 회장과 백남준의 특별한 인연이 밝혀지며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사진=백남준 아트센터

사진=백남준 아트센터

“백남준의 모든 치료는 삼성이 책임질 테니 어떻게든, 반드시 백남준을 살려내야 합니다.”

지난 1996년 4월 초, 한국이 낳은 가장 유명한 예술가 백남준(1932~2006)이 뉴욕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졌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격으로 IOC 개최를 앞두고 LA에 머무르고 있었습니다.


이 회장은 “어떻게든 백남준을 살려내야 한다”며 동양인들이 주로 사용하던 치료제를 미국으로 보내 즉시 조치를 취하게 했습니다. 삼성 뉴욕지사 직원들을 병원으로 보내 의사에게 “지금부터 백남준의 모든 치료는 삼성이 책임질 테니 어떻게든, 반드시 백남준을 살려내야 한다”면서 “매일 직원이 2명씩 상주하며 모든 것을 돕겠다”고 했을 정도입니다.

이건희, 백남준과의 특별한 인연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 회장은 미술애호가이자 든든한 예술후원자였습니다. 특히 한국이 낳은 가장 유명한 예술가 백남준과의 인연이 각별했습니다. TV를 예술 재료로 삼은 백남준과 삼성전자가 동반 성장했기 때문입니다.


두 사람의 인연은 1987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앞서 1984년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던 화가 김창열의 집에서 박명자 현대화랑 회장의 소개로 백남준과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이 인사를 나눴습니다. 3년 뒤 홍 전 관장의 주선으로 신라호텔에서 이 회장과 백남준이 처음 대면했습니다.


당시 백남준은 어디서든 헐렁한 흰 셔츠에 멜빵, 중국제 찍찍이 신발 차림이었습니다. 평소와 같은 모습으로 등장한 백남준은 이 회장과 인사 후 잠시 화장실에 다녀온다더니 화려한 넥타이를 매고 돌아왔습니다.

사진=백남준 아트센터

사진=백남준 아트센터

그는 이어 “우리나라 경제대통령을 만나는 자리라 넥타이를 매지 않을 수 없다”면서 호탕하게 웃었다고 합니다. 그러자 이 회장이 “그러면 우리 모두 넥타이를 풀자”고 응수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박명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오고 간 대화를 이렇게 기억했습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이건희 회장은 "삼성은 수십만 직원들이 수년을 노력해서 삼성을 일궜는데 백 선생님은 타국에서 혼자 힘으로 고생하고 애써서 전 세계에 이름을 떨치며 한국을 알리니까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 존경한다"며 앞으로 작품 제작에 필요한 TV는 삼성에서 지원해드리고 싶다고 의사를 밝혔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서부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날의 속 깊은 대화를 계기로 백남준은 삼성전자의 공식 후원을 받았고, 작품에 사용해오던 일본 제품 ‘소니’ 대신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988년 브라운관 TV 1,003대로 제작된 백남준의 대표작 ‘다다익선’도 삼성전자의 후원으로 이뤄졌습니다.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사진=국립현대미술관

‘다다익선’은 백남준이 남긴 작품 중 가장 큰 규모로,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 소장돼 복원 중입니다. 몇 년간 고장으로 작동이 중단됐다가 최근에 재가동을 했습니다. 삼성전자 전담 엔지니어들이 고장난 부분을 고친 것입니다.


한번은 백남준이 해외 미술관 전시 때 삼성전자의 TV모니터라 화재 위험에 취약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또한 삼성 후원을 받기 전, 소니 제품을 사용해 작품을 만들었기 때문에 그를 일본사람으로 오해하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이에 당시 백남준의 기술조력자였던 이정성 아트마스타 대표는 “화가 난 백남준이 일본제(소니) TV와 삼성 TV를 나란히 놓고 화재 모의실험을 해 전혀 부족할 것 없다는 점을 입증해 보였다”고 회상했습니다.

사진=백남준아트센터

사진=백남준아트센터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이 2000년 2월11일 밀레니엄 시대를 여는 첫 기획전이자 아시아인의 구겐하임 첫 개인전으로 ‘백남준의 세계’를 열었을 때도 백남준은 소니사의 TV 300대 무상지원을 마다하고 삼성전자 TV를 사용했습니다.


이렇게 ‘동양에서 온 테러리스트’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기발하고 탁월한 표현을 통해 유럽 전위예술계의 총아가 된 백남준은 미술애호가 이건희 회장의 열렬한 지지와 후원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한 것입니다.


백남준도 이를 보답하듯 1997년 뮌스터 조각 프로젝트에 선보인 클래식 자동차 32대로 이뤄진 설치작품 ‘20세기를 위한 자동차’를 삼성으로 보냈고 이는 현재 용인 삼성교통박물관에 전시돼 있습니다. 백남준은 1995년 3월 호암재단에서 수여하는 ‘제5회 호암상’ 예술부문 상을 받았습니다.

사진=Roman Mensing, courtesy Carl Soloway Gallery 

사진=Roman Mensing, courtesy Carl Soloway Gallery 

한편, 이건희 회장과 홍라의 전 관장은 미술후원자이자 컬렉터로서도 세계적인 명성을 과시했습니다. 미국에서 발행되는 세계적 미술전문지 아트뉴스가 매년 선정, 발표하는 ‘세계 200대 컬렉터’에는 이들 부부가 꾸준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당시 아트뉴스는 이 회장 부부를 “한국의 국내외 현대미술에 관한 가장 인상적인 컬렉션을 소장하고 리움을 통해 서울을 국제적 문화도시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소개한 바 있습니다. 


안정민 janewjdals11@salgo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