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4년만에 결국 사라져"... '야쿠르트 아줌마' 최근 소식에 모두 눈물흘렸다

by살구뉴스

4년 만에 달라지는 '야쿠르트 아줌마'

hy 측 “프레시 매니저 유니폼 전면 교체”

연합뉴스

연합뉴스

야쿠르트 아줌마의 상징과도 같은 분홍색 유니폼이 사라지며 4년만에 확 달라집니다.

 

2022년 10월 12일 hy는 '야쿠르트 아줌마'로 익숙한 프레시 매니저의 유니폼을 4년 만에 교체한다고 밝혔습니다. 새 유니폼은 실용성과 활동성을 대폭 개선했는데, 디자인마저 세련되게 바뀌어 2030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hy

hy

hy 측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새 유니폼은 한층 세련된 디자인과 색감을 자랑합니다. 기존 유니폼과 달리 일반 아웃도어 의류 느낌이 물씬 풍깁니다.

 

hy에 따르면 새 유니폼은 현장 테스트를 거쳐 고심 끝에 마련됐습니다. 일상복과의 경계를 줄이는 데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전해져 환복의 번거로움도 줄어들었습니다.


hy는 "넥타이, 옷깃 등 유니폼을 연상하는 디자인 포인트를 최대한 없앴다"며 "온라인몰 프레딧과 연계해 '신선'과 '친환경'이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나뭇잎을 형상화한 리프커브라인을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추운 날씨에 대비해 동복 아우터도 새로 손봤습니다. 'Cell솜'을 넣어 무게를 줄이고 보온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절기 전용 모자도 새로 출시했습니다.


우의는 내수압 1만㎜ 수준의 나일론 소재를 사용해 제작했습니다. 사계절 내내 입을 수 있는 조끼도 처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바뀐 유니폼은 다음 달부터 거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hy 측은 프레시 매니저에게 신규 유니폼을 동절기부터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상현 hy 디자인부문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유니폼은 전통적 스타일에서 벗어나 일상의 자유로움을 강조한 새로운 형태"라며 "국내를 대표하는 배송조직으로서 프레시 매니저의 이미지를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소식에 " 얼마전에 택배로 시킨 제품을 주문 다음날 야구르트 아주머님이 오전에 문 앞에 갖다줘서 엥?하고 놀랐어요. HY의 배송경쟁력과 성장성 인정합니다." ,"이렇게 복지에 신경쓰니 성공하지... 이런 디테일한거 까지 신경쓰는게 괜시리 눈물이 나네요.." ,"이미지 좋은회사  이미지 좋은 아주머니들 서로 존중해준 마음덕에 점점 성장하는듯 합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이런 복지에 괜히 눈물이 나네요 ㅠ"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야쿠르트 아줌마' 이젠 옛말…2030 여성들 뛰어들었다  

HY

HY

hy는 창립 50주년을 맞은 2019년 '야쿠르트 아줌마'라는 이름을 '신선한 제품을 전달해 소비자 건강을 관리한다'는 뜻을 담은 프레시 매니저로 변경했습니다.


hy(구 한국야쿠르트)의 판매조직 ‘야쿠르트 아줌마’는 동네의 유명인사입니다. 그가 서있는 곳에는 동네 사랑방이 열립니다. 야쿠르트 한 병은 놀이터에서 뛰어놀다가 온 어린 아이의 간식이 되기도, 마실 나온 할머니들의 요깃거리가 되기도 합니다.


"야쿠르트 아줌마, 야쿠르트 주세요~ 야쿠르트 없으면, 요구르트 주세요" 라는 구전 동요도 유명합니다.

HY

HY

이들이 지난 50년간 고객들과 나눴던 정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집집마다 찾아가 매일 야쿠르트를 전달해주는 이들은 단순한 배달원이 아니었습니다. 코로나19로 방문 판매 조직이 타격을 입을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소비자들은 익숙함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낯선 사람이 방문할 바에야 얼굴을 아는 사람이 더 안전할 것이란 판단이었습니다. 야쿠르트 아줌마는 소비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구축된 ‘신개념 라스트마일 서비스’인 것입니다.

 

1969년 설립된 한국야쿠르트는, 1971년 가정주부에게 일자리를 주기 위해 여성 판매원을 모집하면서 47명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처음 등장부터 지금까지도 여성이 가질 수 있는 흔치 않은 '안정적인 일자리' 중 하나로 선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SBS

SBS

개인사업자 형태지만 이미 개척된 일정 구역을 인수받는 식이라 수입이 안정적이고, 특별한 기술이 필요없고, 자녀를 가진 여성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직업선택 기준인 근무시간이 짧으며, 복지혜택도 좋은 편이었습니다.

HY

HY

1970년대, 작은 바구니를 들고 야쿠르트를 배달해줬던 야쿠르트 아줌마들은 호칭도 장비도 진화중입니다. hy는 무거운 수레를 대신할 전동 카트 ‘코코’를 2014년 도입했고 2019년부터 야쿠르트 아줌마 대신 ‘프레시 매니저’라고 불러달라는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유니폼도 베이지색에 신선함을 상징하는 하늘색을 추가했습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프레시 매니저들이 수 년 내 아이언맨처럼 수트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거나 로봇을 조종하는 수준으로 진화할 것이란 우스갯소리까지 퍼졌습니다.

SBS

SBS

프레시 매니저의 연령대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주로 ‘기혼의 40대 여성’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지만 최근에는 2030세대의 유입이 늘었다는 설명입니다. 불과 5년 전만 해주셔도 2030 프레시매니저는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기혼 여성들의 직업이라는 인식과 수레를 끌며 몸을 써야한다는 것이 부담이었습니다. 2017년에 hy에 합류한 신규 2030대 매니저는 22명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반 년만에 179명의 2030대가 hy의 프레시매니저로 등록했습니다. 현재 1만1000여명의 hy 프레시매니저 중 5.1%가 2030세대입니다.

하루 2시간 반 일하고 월 400씩 버는데 남자는 못한다는 직업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그렇다면 야쿠르트 판매원으로 일하면서 벌어들이는 수입은 어느 정도나 될까? 인터뷰에 응한 29세의 프레시매니저는 하루에 2.5시간씩 주5일 일하는 기준으로 첫 달 매출은 200만 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는 수입이 아닌 판매금액이며 실제 수익은 50만 원 정도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요령이 점차 생기면서 수입이 크게 늘어 벌어들이는 돈은 이전보다 두세 배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식 기자 jungsik6002@Salgo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