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돌싱들 100만원씩 주는 이유 있었네"... 1천억원 '떼돈' 번 회사의 정체

by살구뉴스

"돌싱들 100만원씩 주는 이유 있었네"... 1천억원 '떼돈' 번 회사의 정체  

ENA

일반인이 출연하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제작사에 엄청난 수익을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KT스카이라이프가 SBS Plus와 공동 제작한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가 절정의 인기를 달리며 KT의 목표주가도 상향조정되고 있습니다. 자체 제작한 예능이 대박나자 운영 중인 채널의 광고단가도 ‘훌쩍’ 뛰었습니다. 스카라이프TV와 미디어지니를 합병한 KT스튜디오지니의 연간 매출도 1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결혼하고 싶은 솔로 100만원씩 줬더니” 1000억원 ‘떼돈’ 번 회사

비지니스 워치

KT스카이라이프의 실적 발표자료에 따르면 KT스카이라이프 자회사 ‘스카이라이프TV’의 콘텐츠 부문 상반기 매출은 1분기 185억원, 2분기 240억원으로 총 425억원입니다. 광고수익이 전체 매출 증가를 견인했습니다. 1분기 117억원, 2분기 1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8%, 70% 늘었습니다.


광고단가 상승 비결은 스카이라이프TV가 ‘자체 제작’한 예능입니다. 스카이라이프TV는 ENA, ENA PLAY 등 6개 채널을 운영 중인데 여기에 공급할 일부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있습니다. 상반기 ‘나는 솔로(SOLO)’ ‘돌싱글즈’ 등이 큰 화제를 모으면서 채널 광고단가까지 끌어올렸습니다.


자체 제작 콘텐츠가 넷플릭스와 같은 OTT에 판매되거나 유튜브를 통해 입소문을 탄 덕분입니다. ENA 등 스카이라이프TV 채널 시청률이 상승하면서 매출증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분기 28위였던 ENA 채널 순위는 올해 2분기 20위까지 올랐습니다.

ENA

특히 ‘나는 솔로’가 ‘롱런’하고 있습니다. ENA PLAY와 SBS플러스 공동 제작으로 ‘결혼’을 원하는 남성 6명, 여성 6명 총 12명이 데이트하는 내용입니다. ‘시즌’제로 6개월~1년에 한 번씩 제작되는 다른 연애 예능과 달리 ‘기수’로 제작돼 거의 1년 내내 제작·방송되고 있습니다. 

 

2022년 11월 6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나는 솔로’ 10기의 마지막 화가 공개된 10월 26일,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ENA PLAY에서 0.7%, SBS Plus에서 4.0%로, 총합 4.7%대를 유지했습니다. 1%만 나와도 ‘대박’이라 불리는 케이블 채널에서 4%가 넘는 시청률을 달성하기에는 쉽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네이버

‘나는 솔로’는 결혼을 원하는 남성 6명, 여성 6명 총 12명이 데이트를 하는 내용입니다. 특히 이번 시즌인 10기는 ‘돌싱편(돌아온 싱글편)’으로 제작되며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유발했습니다.

 

'나는 솔로' 3기 출연자 영수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기자왕 김기자'에 공개된 콘텐츠를 통해 '나는 솔로' 출연료를 직접 밝히기도 했습니다. 4박 5일 동안 프로그램 촬영에 임한 3기 영수는 "'나는 솔로' 출연료는 100만 원이었습니다. 세금 3.3%를 떼고 96만 7천 원을 받았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렇게 출연진 한 명당 출연료가 100만원으로 알려진 이 프로그램은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모으면서 70회까지 제작됐습니다. 스카이라이프TV의 콘텐츠 제작능력을 입증했다는 평가입니다.


이에 해당 프로그램을 제작한 KT의 미디어사업이 국내에서 네 번째 자리에 오를 거란 관측까지 나옵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KT는 자체 플랫폼(OTT, ENA 채널)을 갖춘 드라마제작사로 국내에서는 CJ, JTBC, SBS에 이은 네 번째 스튜디오에 해당한다”며 “KT스튜디오지니의 기획·제작 역량 및 ENA 채널 역량이 동시에 급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함께 ‘나는 솔로’ 등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이 순항하며 KT스튜디오지니의 연간 매출이 1000억원을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KT 홈페이지

KT 홈페이지

KT의 미디어사업은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11월 1일 KT는 스카이라이프TV의 미디어지니 흡수·합병을 마무리 짓고 스카이라이프TV를 공식 출범시켰습니다. 이번 합병을 통해 콘텐츠 제작과 편성을 일원화시켜 수익성을 높이고 전략적으로 시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KT의 목표주가도 상향조정됐습니다. 현대차증권의 김 연구원은 KT 목표주가에 대해 "미디어사업 가치 평가에 따라 5만2000원으로, 기존 대비 11% 상향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 역시 보고서를 통해 "기존 4만5000원에서 5만1000원으로, 13.3% 상향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전영순 기자 junpu@Salgo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