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미쳤다"...이강인 네이마르와 유니폼 교환, 뒷이야기 밝혀지자 모두 경악했다

by살구뉴스

"미쳤다"...이강인, 네이마르가 먼저 유니폼 교환 제안 하자 보인 반응(영상)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과의 16강전에서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된 브라질의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한국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과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22년 12월 6일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 경기 직후 네이마르가 라커룸으로 이동 중 이강인을 만나는 장면을 영상으로 올렸습니다.

네이마르는 이강인을 마주하자 먼저 악수를 건넸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습니다. 네이마르는 발걸음을 돌리는 이강인을 손으로 살짝 쳐서 불러세우더니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의미로 상의를 벗었습니다.


이강인 역시 흔쾌히 옷을 벗었고 둘은 서로의 유니폼을 바꿔 가졌습니다.


이강인은 자신의 유니폼을 건네면서 네이마르에게 찡긋, 윙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후 둘은 스페인어로 인사한 후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

이강인이 먼저 한국 라커룸 쪽으로 사라지자, 네이마르는 한동안 이강인의 뒷모습을 보다가 소중하게 유니폼을 챙겨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이강인과 네이마르는 모두 스페인 라리가에서 선수로 뛴 경험이 있습니다.


네이마르는 2022년 6월 서울에서 열린 평가전 이후 손흥민과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으로도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1대 4로 패했습니다. 전반에만 4골을 내줬고, 후반 들어 교체멤버로 투입된 백승호가 만회 골을 넣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한편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1-4로 패했습니다.


한국은 경기 시작 7분 만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에 선제골을 내줬고, 13분에는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에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전반 29분에는 히샤를리송(토트넘)이, 전반 36분에는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이 차례로 골에 성공하는 등 전반에만 4골을 내줬습니다.


한국은 후반 20분에 교체 투입된 백승호(전북)가 후반 31분 추격 골을 터뜨렸지만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하고 8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이날 후반 29분 이재성(마인츠)과 교체된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브라질은 모든 부분이 강했다. 정말 좋은 선수가 많은 나라”라며 “모든 부분에서 우리보다 앞섰다”고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습니다.


스물을 갓 넘은 나이에 벤투호 공격진의 주축으로 활약한 그는 “내가 몇 번을 더 나가게 될지는 모르겠다”며 “월드컵보다는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월드컵에서) 내 모든 점이 다 부족했습니다. 모든 부분을 다 향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미쳤다! 브라질 에이스 네이마르가 먼저 유니폼 교환을 요청하다니. 대단한 이강인" ,"앞으로가 기대되는 이강인" ,"네이마르도 사람을 알아보는군~이강인 홧팅!" ,"앞으로 이강인이 국가대표 중심 이다" ,"네이마르 탑선수인데 순수하고 매너굿" ,"진심 미래의 캡틴" ,"차세대 대한민국 에이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김진갑 기자 dhksgh1212@salgo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