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블랙하우스’ 질문특보 강유미, 국회 블랙리스트 1호 등극?

bySBS 연예뉴스

‘블랙하우스’ 질문특보 강유미, 국회

8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질문특보’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강유미가 새로운 질문거리를 들고 나섰다.

 

이 날 방송 ‘흑터뷰’ 코너를 통해 강유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되어 있는 서울구치소를 찾았다. 박 전 대통령의 징역 30년 구형에 대해 '사형보다 무례하다'는 자유한국당 반응을 듣고, 강유미는 ‘무례하지 않는 형량은 몇 년입니까?’를 질문 주제로 정했다.

 

강 특보는 박 전 대통령 면회 신청을 했지만, 거절당했다. 강 특보는 현장에서 박 전 대통령이 유영하 변호사 이외에는 만나지 않는 것 같다며 나름의 취재 결과를 전했다. 이어 강유미는 유영하 변호사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듣기 위해 다시 국회로 향했다.

 

이에 앞서 제작진은 지난 3월 1일 집회에 참석한 김진태 의원을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죄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지만, 취재를 제지당했다. 이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제작진을 외면했다.

 

그러자 이를 지켜본 김어준은 "김어준이라는 단어를 역병으로 취급한다"고 씁쓸하게 웃었다.

 

이에 강유미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강유미 특보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에게 질문을 던졌지만, 김 의원은 거듭 "시간이 없다"며 답변을 거절했다.

 

뒤를 이어. 홍준표 대표에게도 질문을 던졌지만, 자유한국당 출입기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취재에 실패했다.

 

강유미는 "이제는 국회가 익숙해졌는데 정작 국회에서 나를 기피대상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나도 국민이다. 듣고싶은 질문만 해야 국민이냐"며 낙담했다.

 

SBS funE |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