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워너원, 국민 프로듀서들 덕에
의혹 벗었다 '팬덤 위력 증명'

bySBS 연예뉴스

워너원, 국민 프로듀서들 덕에 의혹

워너원을 향한 팬들의 이런 사랑도 또 없다.

 

22일 워너원이 스타라이브 방송사고로 불거진 욕설 및 19금 단어 사용 의혹에서 마침내 빠져나왔다. 그 의혹을 푼 것은 다름 아닌 팬들이었다. 팬들이 직접 음성분석을 의뢰해 워너원을 둘러싼 이런 의혹을 벗겨냈다.

 

워너원은 지난 19일 앨범 발매일에 스타라이브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멤버들이 서로 나눈 대화가 방송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화 중 멤버 하성운이 욕설과 19금 단어를 언급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 일은 '워너원의 방송사고'로 22일까지 내내 논란이 됐다.

 

소속사는 "실제 사용되지 않은 말이 확대 재생산돼 안타깝다"며 욕설 및 19금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음을 내비쳤으나 특정 단어들이 돌아다니며 실제로 해당 멤버가 이 말을 내뱉은 것처럼 알려졌다. 하지만 팬들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팬들은 디지털과학수사연구소에 논란이 된 영상을 제출, 음성분석을 의뢰했다. 그 결과 '미리 미리 욕해야겠다', '욕설', '대X각'이라는 단어는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과학수사연구소 측은 "미리 미리 욕해야겠다"로 들렸던 말은 "미리미리 이렇게 해야겠다", 욕설을 했다고 한 부분은 기계음, 가장 논란이 됐던 '대X각'은 "대따해라", "대답해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이 분석결과표는 팬들에 의해 온라인 상에 공개되며 워너원의 방송사고 논란을 진화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워너원은 엠넷 '프로듀스101'을 통해 탄생한 그룹이다. 국민들이 프로듀서로 나서 직접 선정한 멤버들이다. 팬들은 자신들이 선택한 멤버들이 절벽에서 떨어지는 것을 그냥 두고만 보지 않았다. 자신들의 선택에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이었다. 팬들의 응원이 얼마나 중요한지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로 남게 됐다.

 

워너원은 이번 일을 다시 한 번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다. 자신들의 시작과 위기에 누가 곁에 있어 줬는지를 말이다. 앨범 발매일에 제대로 큰 일을 겪은 워너원이 이 논란을 극복하고 각오대로 '진정한 황금기'를 만들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SBS funEㅣ이정아 기자] happ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