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워너원, 1인당 정산금 3억 받았다? '많다 vs 적다 사이의 온도차'

bySBS 연예뉴스

워너원, 1인당 정산금 3억 받았다?

최근 한 방송 녹화 전 일부 멤버들끼리 나눈 대화에서 "우리는 왜 20%만 받는가"라고 아쉬움을 드러낸 워너원이 3억여 원을 정산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데뷔한 워너원은 2017년 활동으로 멤버 1인 당 3억원여의 정산을 받았다.

 

한 매체는 이날 워너원이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약 7개월 동안 활동한 것에 대해 멤버별로 약 3억 원을 정산받았다고 보도했다. 멤버 개별 활동에 대한 수익금은 별도이고 소속사와 멤버의 수익 배분에 다소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멤버별로 약 3억 원을 정산받았다는 설명이다.

 

워너원은 7개월 동안 약 13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이 전부터 업계에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이 벌어들였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순이익은 이 정도인 것으로 보인다.

 

이 중 CJ E&M이 25%,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YMC엔터테인먼트가 25%를, 나머지 50%가 소속사의 몫이다. 멤버들은 소속사가 받은 금액 중 소속사와의 계약에 따라 개별 정산을 받는 구조다. 워너원 멤버들의 경우는 연습생이라도 회사와 9대1이나 8대2 등의 계약을 하지 않고 대부분 각자 5대5나 6대4의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멤버가 6대4 계약을 했으면 총 수익 중 20%를 정산받는다는 계산이다. 앞서 워너원 일부 멤버가 "우리는 왜 20%만 받는가"라고 한 의미가 이것이다.

 

이에 대해 워너원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워너원에게 정산이 이뤄졌다. 멤버별로 약 3억 원을 정산 받았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는 우리로서는 정확하게 알 수 없는 부분이다. 각 소속사마다 배분율도 다르고 개별 활동 수익도 있어서 멤버마다 다르다. 그래서 우리도 정확히 얼마씩 정산을 받았는지는 모른다"라고 밝혔다.

 

대략 3억여 원을 받았다는 보도 이후 한 가지 또 의문점이 든다. 과연 이 금액이 '많이' 받은 것인지, '적게' 받은 것인지 하는 부분이다. 3억 원이 매우 큰 돈인 것은 사실이지만 워너원이라는 이름이 앞에 붙으면 느낌이 달리진다.

 

이에 대해 한 음반 제작사 관계자는 SBS funE에 "통상적으로 데뷔 1년 차에는 정산금을 거의 받지 못한다. 물론 해당 가수가 얼마의 수익을 냈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그동안 연습생 생활을 하며 든 투자 비용 등을 제외 하다 보면 생각보다 적은 정산금을 받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런 이유로 정산금을 받고 나면 몇 천만 원, 적게는 몇 백만 원도 나오는데 그래서 '생각보다 적게 받았다'라고 불만이 나오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워너원의 경우는 좀 다른 거 같다. 워너원이야 누구나 알다시피 지난해 가장 핫한 그룹 아니었나. 워너원의 수익금이 정확히 얼마인지 모르겠으나 그들의 수익과 합당한 계약에 의해 정산받은 금액이 3억 원이라고 한다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3억 원이라는 금액이 통상적인 신인에게는 많은 금액일 수도 있지만 워너원이라면 느낌이 달라진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엔터테인먼트사 관계자도 "3억 원이 본인들에게는 어떻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사실 평범한 사람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큰 돈이냐. 그런 면에서 워너원이기에 그 정도는 가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우리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인기 남성 그룹도 데뷔 첫해에는 그 정도 정산금을 못 가져간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워너원은 지난해 8월 데뷔 미니앨범 '1X1=1'(TO BE ONE)과 11월 발매한 프리퀄 리패키지 앨범 '1-1=0'(NOTHING WITHOUT YOU)으로 총 140만장에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다. 워너원은 지난 19일 '부메랑'을 타이틀곡으로 한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을 발매하고 활동 중이다.

 

이정아 기자 happ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