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결혼 9년차' 김민교,
딩크족으로 사는 이유

bySBS funE

'결혼 9년차' 김민교, 딩크족으로

배우 김민교가 '딩크족'(정상적인 부부생활을 영위하면서 의도적으로 자녀를 두지 않는 맞벌이부부를 일컫는 용어. Double Income, No Kids의 약칭)으로 사는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민교 부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결혼 9년차를 맞았지만 아이를 낳지 않고 살고 있다.

 

김민교는 10살 연하의 아내에 대해 "고단한 삶에서 연극만이 유일한 도피처이던 어느 겨울, 운명을 만났다. 한예종에서 거문교를 전공하던 학생이었던 아내는 연극 매표소에서 아르바이트하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순진하게 생긴 사람이 라이터를 빌려달라고 했다. 라이터로 언 테이프를 녹여 포스터를 붙이고 있는 모습을 보고 매력을 느꼈다"고 첫 만남을 기억했다.

 

아내 이소영 씨는 김민교에 대해 "정말 배울 게 많은 사람이다. '많은 시련과 인생의 밑바닥까지 경험하고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걸 보며 이 사람과 함께라면 어떤 인생의 고난도 헤쳐 나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처가를 찾았다. 장인, 장모는 두 사람에게 "아기 낳을 생각은 없니? 나는 진짜 친구들이 부러운 게 딱 한가지 손주다"라며 2세 계획을 물었다.

 

그러나 이소영 씨는 부모님에게 "우리의 인생은 우리의 선택"이라고 답했다. 부모님을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이소영은 "연애할 때 옥탑방에서 이렇게 평생 하루 한 끼 떡볶이, 삼천 원짜리 우동을 먹고도 살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아기가 있으면 그게 행복할 것 같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민교 역시 "주위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아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해서 아이를 낳으라고 한다. 하지만 정작 '늙으면 후회해' 이런 말만 듣고 '아이를 이렇게 아름다운 세상을 만끽하게 해줘야지'라며 아이 입장에서 낳으라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반지하, 옥탑 등 연극하면서 죽을 각오로 일하고 마흔이 되어서야 숨이 트였다. 이제 여유로워지려고 하는데 또 아기를 낳아서 말처럼 소처럼 달리게 되는 저를 생각하면 저 스스로에게도, 내가 느끼는 나한테 좀 미안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나는 지금 그냥 마냥 행복하다"며 아내와 둘이 사는 것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