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뉴스pick

"액면가 4배인데도"…평창 올림픽 2,000원권 벌써 일부 '매진'

bySBS

"액면가 4배인데도"…평창 올림픽 2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2,000원권 지폐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해당 지폐는 액면가에 비해 4배 높은 가격이지만, 처음 발행되는 기념 지폐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공식판매처인 일부 은행과 풍산화동양행 홈페이지에서는 일부 기념 지폐는 매진됐습니다.

"액면가 4배인데도"…평창 올림픽 2

풍산화동양행 홈페이지는 오늘(18일) 오전 현재 접속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으로 만든 첫 기념 지폐 2,000원권을 오는 11월 17일 발행하며, 지난 11일부터 공식 판매처에서 예약 접수가 시작됐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후원은행 KEB하나은행을 비롯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우체국 등 11개 금융기관과 판매대행사인 풍산화동양행에서 예약접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액면가 4배인데도"…평창 올림픽 2

2,000원권 기념 지폐는 1장 낱장형과 2장 연결형, 24장 전지형 등 3종류로 판매 중이며 발행량은 낱장형 92만 장, 연결형 21만 세트(42만 장), 전지형 4만 세트(96만 장) 등 총 230만 장입니다. 판매가격은 낱장형이 8,000원, 연결형은 1만5,000원, 전지형은 16만8,000원입니다.

 

기념 지폐 앞면에는 스피드스케이팅을 비롯해 6개의 동계종목과 개최지인 강원도의 산악지형이 그려져 있으며, 뒷면에는 단원 김홍도의 '송하맹호도'가 담겨있습니다.

 

이번 기념 지폐는 법정 화폐로 일반 지폐처럼 시중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기념 지폐라 희소성이 있는 만큼 실제 사용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 한국은행)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