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기울고 뒤틀린 포항 아파트 "재생 불가"…새로 지어야 할 판

bySBS

<앵커>

 

김기태 기자 말대로 정말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해 보입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지진이 잦아든다고 하더라도 저 사람들 중에 살던 집으로 돌아가기 힘든 경우가 꽤 될 것 같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서 건물이 기운 아파트 단지 소식을 어제 전해드렸었는데, 날이 밝고 제대로 점검을 해보니까 아예 부수고 새로 지어야 할 판인걸로 확인됐습니다.

 

송성준 기자가 확인을 해봤습니다.

 

<기자>

 

지진 직후 주민들이 급히 대피했던 아파트입니다. 한눈에 봐도 아파트가 뒤쪽으로 기운 모습이 역력합니다.

 

현관 쪽 베란다 창문 지지대는 휘어져 있고 아파트 뒤쪽 창틀도 크게 뒤틀렸습니다.

 

건물 벽체는 곳곳이 무너지거나 파손돼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봉진/입주민 : 답답하죠.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입니다. 벽장이 무너지고 각종 집기류가 쓰러져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주방 벽체에는 손가락만 한 틈이 생겨 튀어나왔고 창문틀도 아래위로 휘어져 큰 틈이 생겼습니다.

 

어찌나 많이 기울었던지 바닥에 테니스공을 놓았더니 빠르게 굴러 내려갑니다.

 

음식을 시켜놓고 채 먹기도 전에 뛰쳐나와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필요한 물품만 급히 싸 들고 대피했던 주민들은 집에 들어가지 못해 그야말로 피난살이 신세입니다.

 

[김수향/입주민 : 착잡하죠. 앞으로 걱정도 되고. 지금 어떻게 대책이 없어요.]

 

이 아파트 여섯 개 동 가운데 세 개 동이 기울어지고 붕괴 위험이 있어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양해율/건축사 대표 :(아파트) 지지하고 있는 벽이 완전히 무너져 가지고 전체적으로 완전히 내려앉은 상태거든요. 도저히 재생이 불가능한 상태예요.]

 

인근 다른 아파트도 벽면 전체가 금이 가거나 부서져 있고 또 다른 아파트는 한쪽 담장이 무너지고 지탱하던 흙 지지대까지 드러났습니다.

 

아파트 주차장 바닥에는 큰 균열이 생겼고 옥상에는 물탱크가 찢어져 물이 새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