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국회의원이 왜 못 들어가"…권석창 의원이 주장하는 '꼭 들어가야 하는 이유'

bySBS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해 이곳 지역구 의원의 처신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오후 3시, 권석창 자유한국당(충북 제천시단양군) 의원은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현장에 들어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이 과정에서 화재현장의 모습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는 권 의원이 화재현장에 들어가면서 벌어졌습니다. 통제된 현장에 들어가면서 소방본부 화재조사 연구팀과 경찰 등이 저지하자 권 의원은 "뭘 그렇게 감출 게 있다고 못 들어가게 하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거듭된 현장의 저지에 권 의원은 경찰 고위직에 전화를 걸었고 "내가 지역구 국회의원입니다"라며 "배지도 달고 갔고 그러면 국회의원이 못 들어가게 하는 덴 여기 밖에 없다"고 항의했습니다. 현장을 들어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현장을 봐야 내가 보고를 할 거 아니에요. 국회 원내대표, 당 대표도 다 있잖아요, 나도"라며 "우리도 특위 열리고 하면 이 지역 국회의원인 나한테 물을 텐데, 내가 모른다고 할 수 없잖아요"라고 밝혔습니다.

 

전화 통화 이후 권석창 의원과 보좌관은 '복장을 갖춰 입은 상태로' 출입이 허용됐습니다. 수색 작업이 이어지면서 화재 현장은 외부인 출입이 철저하게 통제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유족들도 대부분은 현장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지난 23일 수사본부 현장 합동 조사 과정에서 유족 대표 일부가 참관했지만, 경찰의 요청에 따라 현장 사진 촬영은 하지 않았습니다.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