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살해한 뒤 '숨진 동료' 행세…
1년간 가족도 속였다

bySBS

술을 마시다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쓰레기와 함께 버린 혐의로 50대 환경미화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뒤에는 동료가 살아있는 것처럼 직장과 피해자의 가족들을 1년 가까이 속여왔습니다.

 

JTV 오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환경미화원 50살 이 모 씨가 자신의 동료 59살 A씨를 살해한 것은 지난해 4월. 자신의 원룸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말다툼 끝에 동료의 목을 졸랐습니다.

 

이 씨는 A씨의 시신을 검은색 비닐봉지로 여러 겹 싸 쓰레기로 위장했습니다. 이 씨는 동료의 시신을 자신의 작업 노선인 이곳으로 옮겼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새벽 쓰레기로 위장한 시신을 자신이 직접 수거해갔습니다.

 

소각장에서 시신이 처리되자 이 씨는 동료가 마치 살아 있는 것처럼 꾸미기 시작했습니다.

 

A씨의 휴대폰을 가지고 다니며 연락을 대신 받고 이혼으로 따로 떨어져 사는 A씨 가족에게는 석 달마다 생활비까지 보냈습니다. 직장에는 대신 휴직계를 내 A씨의 죽음을 숨겼습니다.

 

[김대환/전주완산경찰서 형사과장 : 피해자 명의의 진단서를 위조해서 제출하고 휴직계도 자신이 전화상으로 요청해서…]

 

하지만 이 씨의 범행은 결국 1년 만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A씨와 통화가 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가족이 신고했고 경찰은 이 씨가 지난 1년 동안 A씨 카드로 5천여만 원을 결제한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고 처음부터 A씨의 돈을 노린 계획적인 범행이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동렬 J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