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재현, 오늘(22일) 재일교포 여배우 고소..“성폭행 아닌 합의된 관계”

by서울경제

배우 조재현이 오늘(22일)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재일교포 A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한다.

조재현, 오늘(22일) 재일교포 여배

조재현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오전 중으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서면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재일교포 여배우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6년 전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조재현이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 준다고 불러낸 뒤, 공사 중이던 남자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조재현이 소리를 지르지 못하도록 입을 틀어막고 성폭행을 했으며, 이후에도 촬영현장에서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재현은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된 성관계”라고 주장하며 반박했다. 조재현의 변호인은 A씨가 과거 7천만 원을 요구해서 이미 금전을 지급한 적이 있고, 이후 3억 원을 추가로 더 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조재현의 강경한 대응에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오히려 자신의 말이 진실임이 증명될 것이며 법적 대응을 고려 중임을 시사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