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시속 400㎞ 찍고 정지까지 41초96…부가티 슈퍼카

by서울신문

시속 400㎞ 찍고 정지까지 41초9

시속 400㎞ 찍고 정지까지 41초96…부가티 슈퍼카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부가티의 신형 모델 ‘부가티 시론’이 이색적인 세계 기록을 세웠다.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400㎞에 도달한 뒤 다시 정지하는 데까지 모든 과정에 걸린 시간이 불과 41초대 안에서 이뤄진 것이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부가티는 최근 독일 에라-레지엔에 있는 폭스바겐 산하 일급비밀 테스트트랙에서 부가티 시론의 성능을 평가해 위와 같은 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포뮬러원(F1) 스타 출신 콜롬비아 카레이서 후안-파블로 몬토야가 세웠다. 몬토야는 이번 시험에서 별다른 추가 안전장치 없이 부가티 시론의 운전대를 잡고 시속 0㎞에서 400㎞까지 32.6초 만에 가속한 뒤 다시 0㎞로 멈출 때까지 모든 과정을 불과 41.96초에 이뤄냈다. 이번 기록을 세우며 운전한 거리는 약 3㎞에 불과하다.

 

몬토야는 이번 시험에 대해 “부가티 시론은 굉장히 빨라 숨이 멎을 정도였으며 브레이크 역시 매우 인상적이었다. 물론 시론은 운전대를 잡으면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한 슈퍼 스포츠카”라면서도 “이와 동시에 이 차는 내게 너무나 편안한 마음과 안정감을 줘 이를 타는 이틀 동안 날 즐겁게 해줬다”고 말했다.

 

부가티 시론은 8.0ℓ W16 엔진에 4개의 터보차저를 추가해 최고 출력은 1500마력(bhp)에 달한다. 또한 최고 속도는 시속 420㎞, 속도 제한을 풀면 시속 450㎞ 이상에 달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은 2.5초에 불과하다. 가격은 약 240만 유로(약 32억 원)에 달하며 500대까지만 한정 생산되지만, 이미 여러 개인 수집가가 이 차량을 300대까지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가티는 내년 중에 부가티 시론의 최고 속도 평가에 나선다. 출시된 자동차 중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자사의 전 모델 부가티 베이론 슈퍼스포츠가 세운 시속 431㎞를 깰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부가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