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대화가 필요한 개냥’

도끼, 초호화 고양이방..
속사정 보니 ‘안타까워’

by서울신문

래퍼 도끼의 ‘고양이방’이 공개돼 화제다.

도끼, 초호화 고양이방.. 속사정 보

대화가 필요한 개냥 도끼

15일 첫 방송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는 도끼와 배우 이희준-모델 이혜정 부부, 배우 이수경이 출연해 반려견, 반려묘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도끼는 화려한 펜트하우스에서 반려견 칼라, 고디바, 반려묘 롤리, 캐쉬와 생활하고 있었다. 이날 공개된 도끼의 집에는 명품 슬리퍼들과 최고급 슈퍼카 키들이 놓여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도끼는 고양이 롤리, 캐쉬에게 따로 방을 만들어줘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털이 그렇게 빠지는 줄 몰랐다. 내가 알레르기가 심하다. 하지만 고양이들을 돌려보낼 수 없지 않냐. 거금을 들여 가장 좋은 방으로 고양이방을 따로 만들었다. 매일 아침 알레르기 약을 먹는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도끼는 반려견 고디바와 놀아준 후 발코니에서 칼라의 배변 처리를 했다. 칼라는 주인에게 계속 안기며 애교를 부렸다. 그러나 칼라는 고디바보면 시비를 걸었다. 칼라와 고디바는 서로 싸우기 바빴다. 이에 ‘개통령’이라 불리는 강형욱이 나섰다.

 

한편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반려동물과 스타의 일상을 공개하는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