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상통화, 투기 광풍”이란 유시민에 격하게 반박한 정재승

by서울신문

가상통화(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경고한 유시민 작가의 발언에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자신의 SNS에서 유시민 작가에 대해 반론을 폈다. 이들은 지난해 tvN에서 방송한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1에 나란히 출연한 바 있다.

“가상통화, 투기 광풍”이란 유시민에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유시민 작가가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표현하면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유 작가는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 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더불어 현재 가상화폐에 대한 평가가 ‘투기자본-블록체인 산업 진흥’의 측면에서 관점이 상충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가상통화, 투기 광풍”이란 유시민에

유시민 비트코인 관련 언급JTBC 썰전

이에 대해 정재승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에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그는 “암호화폐에 대한 투기는 당연히 부적절하지만, 그 거품이 꺼지고 올바른 방식으로 진정되는 경험을 우리 사회가 가져야지,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식은 최악의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가상통화, 투기 광풍”이란 유시민에

정재승 페이스북

정 교수는 “블록체인은 암호화폐의 플랫폼이라서, 암호화폐에 대한 과도한 규제는 블록체인 활용을 근본적으로 제한하게 된다”며 “블록체인은 그저 암호화폐의 플랫폼 만이 아니라, 향후 기업-기업, 기업-소비자 간 거래에 매우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쳐, 전세계 경제 및 금융 시스템에 큰 변화를 야기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