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김소연씨와 다섯 번째 결혼 임박

by서울신문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가 25세 연하의 한국 여성 김소연(49)씨와 조만간 한국에 방문해 연인 관계를 밝힐 것이라는 독일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김소연씨와 다

게르하르트 슈뢰더(가운데) 전 독일 총리가 지난 12일 청와대를 방문, 통역을 맡은 자신의 연인 김소연(왼쪽)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서전을 선물하며 환하고 웃고 있다.서울신문 DB

독일 언론 분테는 19일(한국시간) 슈뢰더 전 총리와 김씨가 창덕궁에서 다정하게 포옹하고, 팔짱을 끼고 걷는 사진을 표지에 실었다. 두 사람이 한국에서 결혼을 발표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현재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맡고 있는 김씨가 슈뢰더 전 총리와 결혼하면 다섯 번째 부인이 된다. 김씨는 2년 여전 열린 국제경영자회의에서 슈뢰더 전 총리를 알게 됐다. 슈뢰더는 김씨와 연락하기 위해 스마트폰도 처음으로 장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그의 통역사 역할을 해왔으며 지난해 한국에 번역, 출판된 자서전의 감수도 맡았다.

 

두 사람이 연인관계라는 것은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이던 도리스 슈뢰더쾨프가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면서 알려졌다. 슈뢰더쾨프는 “지난해 봄 우리 부부가 파경에 이르게 된 이유 가운데 하나가 프라우 김(김소연씨)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네 번째 부인인 슈뢰더쾨프와는 비교적 긴 19년간의 결혼생활을 유지해 왔지만 둘 사이에 낳은 자식은 없고 입양아 두 명을 자녀로 두고 있다. 독일에서는 슈뢰더 전 총리를 아우디 자동차 브랜드를 의미하는 4개의 원을 결혼반지에 빗댄 표현인 ‘아우디맨’이라고 부른다.

 

빌트는 김씨도 남편이 있으며 딸 한 명을 둔 어머니라고 전했다. 그러나 남편과 별거 중이며 슈뢰더 전 총리와 함께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지낼 것임을 시사했다. 김씨는 “한국이 나의 고향인 것처럼 독일은 항상 슈뢰더의 집이자 중심”이라고 말했다.

 

슈뢰더는 사회민주당 소속으로 1998~2005년 총리를 지냈다. 노동 개혁 등을 통해 1990년 통일 이후 경제적으로 휘청이던 독일을 유럽연합(EU)의 리더로 변신시키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