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통령 2명 배출한 건물주 할머니 “문재인 대통령은..”

by서울신문

법무법인 ‘부산’에는 노무현, 문재인 두 명의 변호사가 있었다. 가난한 인권변호사는 나란히 대한민국 대통령이 됐다. 30년간 같은 건물에서 두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을 지켜본 건물주 할머니의 할머니의 인터뷰 내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통령 2명 배출한 건물주 할머니 “

남경복국 법무법인 부산 건물

최근 부산일보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재인·노무현 합동법률사무소’ 간판이 걸려있는 사진 속 건물을 찾아가 이정이 할머니를 만나는 과정을 공개했다.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사진을 직접 찍었다는 이정이 할머니는 “이 사진을 유언으로, 역사에 남기려고 숨겨놨는데 손녀가 이 사진을 올려 시끄럽게 됐네요”라고 쑥스러워했다.

 

이 할머니는 모두가 어려웠기에 자신과 문 대통령, 정재성 변호사가 1/3씩 대출을 받아 건물을 샀다면서 “1층은 내가 복국집을 하고, 2, 3층은 변호사 사무실, 4층은 내가 살던 살림집”이었다고 소개했다.  

 

이 할머니는 당시 문 대통령이 복국집 운영을 제안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어머니, 안에 복국집을 어머니가 하이소. 어머니는 뭐 노동자 자식들, 민주화 위해 일하신다는데 노동일도 모르면서 노동자를 위해 무슨 일을 하겠습니까”라고 했다는 것이다. 

 

할머니가 기억하는 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이었을까. “가방 하나도 제대로 안 가지고 다니고, 의복 하나도 못 구할만큼 가난했다. 배울 만큼 배우고 또 잘하면 변론비 1000만원씩 받을 수 있는데도 무료로 변론해줬다. 복국 한 그릇 못 사 먹던 문 변호사를 보는 게 마음이 아팠다.” 

 

그러면서 할머니는 “내가 카톨릭 신자지만 인간으로서 저 사람은 무슨 성직자도 아닌데 어쩌면 저럴 수 있나 싶었다”면서 “그 밑에 직원들도 스스로 나가지 않는 몇 십년을 같이 있고 그렇게 하는 것을 보고 참 놀랐다”고 전했다.

할머니는 문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묻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할머니는 “대통령이라고 부르게 돼서 너무 감사하고 남북평화통일문제가 첫째로 중요하고, 세월호 문제, 소녀상 문제도 해결하고, 경제도 살리는 대통령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