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by쉐어하우스

비행기 내 좌석은 일등석(퍼스트 클래스), 이등석(비즈니스 클래스, 프레스티지 클래스), 일반석(이코노미 클래스)과 같이 등급이 매겨진다. 가장 낮은 등급의 일반석와 가장 높은 등급의 일등석의 가격 차이는 4배 이상난다. 좌석 간격과 스크린 크기, 기내식, 서비스의 차이에 따라 이렇게 가격이 차이나는 것이다. 무엇이 얼마나 다르길래 이렇게 가격이 차이나는 것일까?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비행기를 타고 출발을 기다리는 기분은 모두 똑같을 테지만 막상 탑승하면서부터 자본주의 사회임을 느끼게 된다. 값비싼 티켓을 구입한 사람들 먼저 탑승이 허락되는가 하면, 같은 기내라고 해도 일등석(퍼스트 클래스), 이등석(비즈니스 클래스, 프레스티지 클래스), 일반석(이코노미 클래스) 간 좌석 간격과 스크린 크기, 심지어 기내식까지도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어쩔 수 없다. 이코노미 클래스와 퍼스트 클래스의 가격 차이가 4배 이상(뉴욕행 직항 퍼스트 클래스의 경우 왕복 티켓 값이 1000만~1300만원에 달한다) 나기 때문에 가격에 걸맞은 서비스 차이가 발생하게 된다. 이런 퍼스트 클래스를 이용한다면 승객은 항공사로부터 그야말로 VIP 대우를 받는다. 1 : 1 서비스를 받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승무원들이 수시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퍼스트 클래스는 비싼 만큼 그 좌석 수도 한정적이다. 대한항공 A380의 경우 퍼스트 클래스가 고작 12석, 비즈니스 클래스가 94석, 이코노미 클래스가 301석이다. 퍼스트 클래스와 이코노미 클래스의 비율이 1 : 25나 된다. 가격과 좌석 수 차이가 압도적으로 차이 나는 대신 제공되는 혜택은 우선 압도적으로 넓은 좌석 공간을 꼽을 수 있다. 다리를 쭉 뻗을 수 있는 넓은 공간과 숙면을 취할 수 있는 독립된 리클라이닝 시트가 제공된다. 항공사에 따라서 작은 모니터가 아닌 전용 대형 TV와 고급 소음 제거 기능이 탑재된 헤드폰, 풀 코스 만찬과 와인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항공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고급 편의복과 명품 화장품과 세면도구 등 다양한 부가 서비스가 제공되는가 하면, 차를 마실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퍼스트 클래스가 누릴 수 있는 하늘 위의 호사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퍼스트 클래스는 출국할 때부터 차이를 느낄 수 있다. 공항 내 VIP 전용 라운지에서 휴식과 식사, 수면을 취할 수 있고, 탑승도 별도의 전용 게이트를 통해 가장 빨리 탑승할 수 있다. 당연히 탑승 수속도 전영 카운터를 통해 기다림 없이 할 수 있다.

 

퍼스트 클래스 승객의 짐도 특별 대우다. 일일이 비닐이나 플라스틱 커버로 추가 포장되며, 목적지에 도착해 내릴 때에도 퍼스트 클래스 승객의 짐이 가장 먼저 나온다.

 

기내식 역시 이코노미 클래스와 달리 고급 도자기에 담겨 나온다. 테이블에 테이블 보가 깔리고 유리잔, 포크, 나이프 등이 세팅된다. 식사는 한식, 양식, 중식, 일식 등 다양한 식사가 코스요리로 제공된다. 또 정규 식사 외에도 라면, 케이크, 과일 등 간식을 언제든 원할 때마다 제공받을 수 있다. 

 

얼마 전 대한항공에서 발생한 한 기내 난동 사건에서, 술 취한 승객이 승무원을 때리고, 욕을 하며 침을 뱉는데도 테이저건을 통해 빨리 제압하지 않은 것은 이런 퍼스트 클래스 고객 중 상당수가 대기업 간부이거나 정치인, 연예인 등 유명인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어떤 VVIP인지 잘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아무래도 승무원들이 소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최근 법이 개정돼 이에 대한 항공사 측의 강력한 제재가 가해질 수 있게 됐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비즈니스 클래스는 초고가 퍼스트 클래스를 이용하기 어렵지만, 비행기를 자주 이용하며, 좀 더 쾌적한 비행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 만들어진 중간 클래스다. 주로 해외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들이 이용하기에 비즈니스 클래스라 부르지만 최근 들어 프레스티지 클래스라 부르는 경우도 많아졌다. 비즈니스 클래스와 프레스티지 클래스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또 여러 단계로 세분화된다. 프레스티지 스위트, 프레스티지 슬리퍼 시트, 프레스티지 플러스 시트 등 좌석 크기와 슬리퍼 등 편의용품 제공 유무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니 각자의 주머니 사정에 맞춰 고를 수 있다.

 

장거리 해외 출장자라면 시차가 가장 큰 문제다. 비행기에서 내리면 밤낮이 바뀌어 있을 수도 있다. 몇 시간 후 바로 현지에서 업무를 봐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비즈니스 클래스도 1m 이상(약 1.27m) 넉넉한 좌석 공간을 바탕으로 상반신을 거의 뒤로 젖힐 수 있게 좌석을 마련했다. 가격이 이코노미 클래스에 비해 2~3배가량 비싸지만 식사와 서비스 등급이 올라가고, 무엇보다 장시간 좁은 공간에서 비행하는 불편함이 적은 만큼 해외 출장자와 고령의 탑승객에게 적합하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대부분의 승객이 탑승하는 이코노미 클래스도 예전보다 꽤 많이 좋아졌다. 지나치게 좁은 좌석에 대해 탑승객들의 불만이 속출하기도 하고, 대형 기체가 속속 투입되면서 이전보다 좌석 공간이 꽤 커지고 있다. 기종별로 차이가 있지만 약 79~84cm 길이의 좌석 공간을 가지고 있다. 이코노미 클래스는 가격이 저렴한 만큼 크게 서비스를 기대하지 말자(필자도 이코노미 클래스만 이용하지만 딱히 이코노미 클래스에 대해 할 말이 많지는 않다).

 

마일리지 적립율도 좌석 등급별로 상이하다. 퍼스트 클래스의 경우 200%, 비즈니스 클래스의 경우 약 135%, 이코노미 클래스는 100% 적립을 해주며 자사 항공사와 연결된 항공사의 경우 80~100% 마일리지 적립을 해준다.

 

항공사별 마일리지가 쌓이면 항공권으로 교환할 수 있다. 보통 7만 마일리지로 북미나 유럽을, 4만 마일리지로 동남아시아를, 3만 마일리지로 일본 등 근거리를 무료로(비수기 기준, 성수기에는 필요 마일리지 x 1.5)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매번 같은 항공사 것만 이용하기란 쉽지 않다. 국적기보다 타사 항공기 티켓이 더 저렴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항공사들은 여러 나라 항공사들과 동맹을 체결하고 항공기를 공유하거나 마일리지를 공유하기도 한다. 즉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이 아닌 타사 항공기를 이용하더라도 마일리지를 합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들을 가족 마일리지로 묶으면 가족 간 마일리지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 점을 활용해 마일리지로 무료 항공권을 구입하거나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로 업그레이드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퍼스트 클래스 항공료가 매우 비싸 일반인이 쉽게 이용하기 어렵다. 대신 다년간 모은 마일리지를 이용하면 한 번쯤 퍼스트 클래스를 탑승할 수 있을 것이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항공사별 동맹을 살펴보면, 아시아나항공은 스타얼라이언스에 속해 있고, 대한항공은 스카이팀 그룹에 속해 있다. 스타얼라이언스(http://www.staralliance.com/ko/member-airlines)에는 에어캐나다, 에어차이나, 아나항공, 루프트한자, 유나이티드항공, 타이항공, 터키쉬에어라인, 에바항공, 싱가포르에어라인, 에어인디아 등 다양한 항공사가 포함돼 있고 스카이팀(https://www.skyteam.com/ko/)에는 에어프랑스, 베트남항공, 차이나이스턴, 가루다인도네시아, 델타항공, 차이나에어라인, 아에로멕시코 등이 속해 있다. 가급적 같은 동맹 내 비행기에 탑승해 모으는 것이 좋다. 또 신용카드나 제휴 쇼핑몰을 통해 상품을 구입할 경우 추가로 마일리지를 적립 받을 수 있다.

 

항공사마다 최장 1년 전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나라와 나라를 오가는 것인 만큼 국내 여행처럼 일정을 100% 확정 짓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티켓에 보면 유효기간이 함께 표시돼 나온다. 짧게는 7일, 14일이 있고 그 뒤로는 1개월, 3개월, 6개월 12개월(1년) 등으로 표기된다. 항공권의 경우 탑승객의 일정이 갑자기 변경될 수도 있는데 이때 유효기간 내에서는 변경이 가능하다. 가령 유학생이라면 12개월짜리 항공권이 다소 비싸더라도 유리할 수가 있다. 갑자기 귀국일이 변경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정을 아랑곳하지 않고 자유롭게 유유자적 돌아다니는 자유여행객은 예상 체류기간에 맞춰 유효기간을 길게 잡는 것이 유리하다. 반면 5박 6일 여행객은 유효기간 7일짜리 티켓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일정이 변경될 확률이 거의 적기 때문이다. 유효기간이 짧을수록 티켓값은 저렴해진다.

비행기 등급별 좌석을 소개합니다

항공사로서는 일부 변경이 있을지라도 미리 유효기간별 티켓 예매가 이뤄질수록 기간별 항공기 탑승률을 좀 더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되므로 빈 좌석이나 노-쇼(예약을 하고선 나타나지 않는 탑승객)를 줄일 수 있다. 그만큼 운송률(이익)이 높아지게 된다. 항공권 검색 사이트에서 저렴한 항공권을 검색할 경우, 가장 저렴한 항공권 대부분이 여정 안에서 유효기간이 짧은 티켓 순으로 뜨는 이유다. 

 

대신 이런 항공사들의 예측 시스템이 꽤 정확하지만 간혹 예상보다 특정일에, 특정 편명에 탑승객이 몰릴 때가 있다. 이 경우 항공사는 탑승객에게 숙소와 별도의 보상을 통해 다음 비행기에 탑승하게 하거나 아니면 비즈니스 클래스나 퍼스트 클래스로 무료 업그레이드해 주기도 한다. 좌석보다 많은 사람이 몰리면 어쩔 수 없이 고가의 좌석을 내주는 것이다.

 

by 다나와 (테크니컬 라이터 이상훈 news@dana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