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S리뷰 '추블리네'

그 자체로 힐링 되는 야노시호의 '웃음·눈물'

by스포츠서울

그 자체로 힐링 되는 야노시호의 '웃

'추블리네' 이번에도 야노시호의 진솔한 모습이 깊은 감동을 안겼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추성훈, 야노시호, 추사랑, 아이린, 김동현, 강경호, 김민준, 엄휘연 등이 몽골 생활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자 멤버들이 아침 운동을 하는 사이 야노시호는 보양식을 만들 계획을 세웠다. 사랑이와 아이린, 엄휘연 등과 마트에 간 그는 고민 끝에 삼계탕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장을 보고 숙소로 돌아온 여자 멤버들은 삼계탕 요리를 시작했다.

 

그 사이 남자 멤버들은 몽골 남자들과 씨름장에서 훈련을 하며 우정을 쌓았다. 추성훈, 김동현, 강경호 등은 몽골 남자들에게 UFC 경기 룰을 간략하게 가르쳐줬다. 몽골 남자들은 어설픈 자세였지만 열심히 경기에 임했고, 이들은 땀을 흘리며 가까워졌다.

 

김동현은 "어설펐지만 누군가를 가르쳐줄 수 있다는 게 즐거웠다"라고 소감을 전했고, 강경호는 "같이 땀 흘리니까 기분 좋았다"라고 흐뭇해했다.

 

이후 여자 멤버들이 준비한 삼계탕을 다같이 먹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즐겼다. 멤버들이 모두 맛있게 먹자 야노시호는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선택하길 잘했다"라고 흐뭇해했다.

 

이어 모든 멤버들은 차를 타고 한 시간 떨어진 야외 온천에 갔다. 물이 귀한 곳이어서 그동안 잘 씻지 못했던 멤버들은 온천 물을 보자 흥분하며 좋아했다. 김민준은 "물이 귀한 데서 온천을 즐기니까 기분이 더 좋다"라고 밝혔고, 김동현 역시 "진짜 좋았다"라고 좋아했다.

 

사랑이도 물 만난 물개처럼 물에서 신나게 놀았다. 물안경을 쓰고 삼촌들과 어울려 스스럼없이 놀며 부쩍 가까워졌다.

 

숙소로 돌아온 야노시호는 빨래를 하며 몽골의 자연을 만끽했다. 야노시호는 말이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보며 "사람과 말이 함께 쓰는 물이니까 깨끗히 씻어야겠다"라며 한참을 말과 교감했다. 그는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에 새삼 놀랐다"면서 "마치 영화 같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물에 발을 담그고 자유롭게 누워 자연을 온몸으로 느꼈다. 활짝 미소를 지으며 "짱 좋다~"라고 감탄하며 특유의 발랄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야노 시호는 말을 타던 중 말에 탄 남자 아이를 보고 눈물 흘려 눈길을 끌었다. 야노 시호는 의젓한 소년을 보며 "남자아이 갖고 싶다. 멋있다. 심장이 두근두근하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추성훈 씨는 사랑을 아주 사랑한다. 이런 기분일 거 같다"라며 추성훈을 이해했다. 아들이 갖고 싶은 이유에 대해 묻자 "남자아이가 커가는 느낌, 열심히 하는 그런 모습을 보고 남자 아이가 갖고 싶다고 느꼈다"라며 고백했다.

 

'추블리네가 떴다'를 통해 풍부한 감수성을 보여주고 있는 야노 시호가 또 한 번 눈물을 흘렸다. 그동안 말하지 않았던 심경을 고백해 뭉클하게 만들었다. 맑고 순수한 웃음으로 힐링을 안기기도 하는 야노시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샀다.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