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영철, '킹스맨2' 인터뷰 진행 논란에 "시키는 데로 했는데…부족했다"

by스포츠서울

김영철, '킹스맨2' 인터뷰 진행 논

개그맨 김영철이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내한 인터뷰 진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김영철은 '킹스맨: 골든 서클'(이하 '킹스맨2')의 주역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김영철의 미흡했던 진행 실력을 지적했다.

 

이날 김영철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인증샷에 네티즌들은 인터뷰어로서 자질뿐만 아니라 영어 실력 또한 부족해 아쉬웠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영철은 한 네티즌의 댓글에 "대본대로 질문해준 건데? 영화사에서 시키는 대로 한 건데"라는 답글을 남겼다.

 

반말 댓글에 또 한 번 지적이 일자 김영철은 반말 댓글을 삭제, "넵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답글을 게재했다. 이어 "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근황 질문까지 작년에 만난 얘기도 하라고 했다"라며 "실은! 아시잖아요. 할리우드 쪽 인터뷰는 정해진 거 하는 거요. 그리고 시간도 촉박했다. 많이 부족했다. 팬분들한테는 많이 아쉬웠을 거예요. 저도 더 잘하고 싶었는데 아쉽네요"라고 해명글을 올렸다.

김영철, '킹스맨2' 인터뷰 진행 논

한편, 김영철은 이날 다음 카카오 TV를 통해 진행된 '킹스맨: 골든서클' 내한 첫 인터뷰의 사회를 맡았다. 이후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과 어깨동무를 하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김영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