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서희, 쇼핑몰 준비하다 '봉변'…이번에는 '가격 논란'

by스포츠서울

한서희, 쇼핑몰 준비하다 '봉변'…이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페미니즘을 주제로 한 인터넷 쇼핑몰을 열기도 전에 판매하기로 한 맨투맨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서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할 맨투맨을 공개했다. 게시글을 통해 "원단이나 디테일을 보면 분명 만족할 것. 하나하나 신경을 안 쓴 부분이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5만 6000원의 가격을 알렸다.

 

해당 사실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맨투맨의 가격이 너무 비싸고 페미니즘을 홍보로 이용해 돈을 벌려는 생각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한서희는 "맨투맨의 원가만 2만 원이 넘는다. 자수로 글씨를 박아 단가가 높다. 남는 게 거의 없다"며 똑같은 원단에 비슷한 사이즈의 맨투맨을 판매하는 곳을 봤는데 거기는 5만 9000원이었다. 이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내 브랜드에게만 심하게 비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토로했다.

 

한서희는 지난달부터 쇼핑몰을 열겠다는 의사를 드러내고 상표권을 등록하고 옷의 태그를 디자인하는 등 쇼핑몰 오픈 과정을 세세하게 공개하며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제대로 판매하기도 전에 '가격 논란'이 불거져 곤욕을 치르고 있다.

 

문제가 된 맨투맨은 일단 계획대로 판매할 예정이다. 물량은 200장 한정으로, 판매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