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지진희만 아니길"…반전
'미스티', 시청자들 '충격'

by스포츠서울

"지진희만 아니길"…반전 '미스티',

'미스티'가 역대급 반전을 맞았다. 늘 다정다감했던 남편 지진희가 아내 김남주에게 자신이 고준을 살해한 진범이라고 밝힌 것. 이 같은 사실을 접한 시청자들도 충격을 받은 듯한 모양새다. 자신이 진범이라는 지진희의 말에 김남주는 믿을 수 없다는 듯 눈물을 흘리며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미스티'에서는 고혜란(김남주 분)이 이재영(고준 분)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강태욱(지진희 분)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혜란은 강기준(안내상 분)과 살인사건의 누명을 씌운 진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안내상은 고혜란에게 이재영을 살해한 용의자가 고혜란과 가까운 사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고혜란은 큰 충격에 빠졌다. 이재영을 살해한 사람이 자신의 남편 강태욱일 수도 있다고 느꼈기 때문.

 

심란해진 고혜란은 친구들과 밤이 늦도록 술을 마셨다. 강태욱은 인사불성이 된 고혜란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부축을 하려 했지만 고혜란은 이를 거절했다. 그리고는 "미안해. 그냥 내가 좀 혼자 있고 싶어서 그래. 미안해"라고 말하며 자신의 방으로 들어갔다. 고혜란은 머리를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혜란은 자신의 남편인 강태욱이 이재영을 죽였을 리가 없다며 현실을 부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강기준은 장규석(이경영 분)을 찾아가 이재영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강태욱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구체화한 심증을 장규석에게 말했고, 장규석 역시 강태욱을 의심하게 됐다.

 

장규석은 병원에서 만난 고혜란에게 "(강태욱이 진범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의심해볼 만한 상황인 건 사실이다"라는 말을 했고, 고혜란은 분노했다. 고혜란은 장규석에게 "한 마디만 더 하면 국장님 인간으로 상대 안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고혜란은 서은주(전혜진 분)의 말을 듣고 큰 충격에 빠졌다. 서은주가 강태욱이 그날의 진실이 담긴 블랙박스를 지웠다고 고혜란에게 모두 말했기 때문. 고혜란은 서은주의 말을 믿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강태욱에 대한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있어 힘들어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고혜란은 강태욱의 서랍에서 구두, 코트 등이 결재된 영수증을 발견했다. 이는 이재영 살인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결재된 내역이었다. 때마침 강태욱이 방으로 들어왔고, 고혜란은 "네가 그랬냐"고 떨리는 목소리로 물었고, 지진희는 "어"라고 짧게 대답 큰 충격을 줬다.

 

'미스티'의 예상치 못한 반전에 시청자들도 큰 충격에 빠졌다. 관련 기사에는 "지진희만 건들지 말길", "지진희만 아니길"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미스티'가 오늘(24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강태욱의 향후 거취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kjy@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