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의 아저씨

자체 최고 시청률 6% 돌파
"이지은의 진심 통했다"

by스포츠서울

자체 최고 시청률 6% 돌파 "이지

'나의 아저씨'가 최고 시청률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27일 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전국 기준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12회는 평균 6.0%, 최고 6.7%를 기록,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남녀20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3.3% 최고 3.8%를 나타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상무 자리를 두고 후보 검증을 위한 인사위원회가 열린 삼안E&C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먼저 준영(김영민 분)을 향한 마음을 모두 털어내고 동훈(이선균 분)에게 용서를 빈 윤희(이지아 분)는 무슨 짓을 해서든 동훈을 끌어내리려는 준영의 앞을 가로막았다. 그리고 '상사와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오명으로 묶여 동훈의 약점이었던 지안(이지은 분)은 인사위원회에서 지금껏 말하지 않았던 진심을 털어놓았다.

 

지안은 예상치 못하게 인사위원회 사람들 앞에 서게 됐다. 상무 후보를 대상으로 한 임원 인사위원회가 시작되기 직전, 윤상무(정재성 분)가 다른 사람으로 내정되어 있던 동료 직원 인터뷰를 지안으로 바꾼 것. 동훈을 상무에서 탈락시키기 위한 마지막 한방이었을 터. 하지만 위원회 앞에 앉은 지안의 발언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다.

 

먼저 "배경으로 사람 파악하고, 별 볼 일 없다 싶으면 왕따시키는 직장 문화에서 알아서 투명인간으로 살았다"라고 입을 뗀 지안은 회식 자리에 함께 가자는 단순한 호의를 동훈에게서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파견직이라고, 부하직원이라고 함부로 하지 않는 동훈의 성품을 엿볼 수 있는 일화였다. 그리고는 "그래서 박동훈 부장을 좋아했냐"는 비아냥이 섞인 윤상무의 질문에 "좋아합니다. 존경하고요"라고 대답했다.

 

동훈에 대한 지안의 발언은 계속됐다. "살아오면서 무시 천대에 익숙해져 사람들에게 기대하지 않았고, 좋은 소리 듣거나 인정받으려 애쓰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잘하고 싶다"라고 말한 지안은 "제가 누군가를 좋아한 게 지탄의 대상이 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오늘 잘린다고 해도 이 회사에, 박동훈 부장님께 감사하다"고 했다. 지안에게 있어 동훈은, 그리고 그를 만난 삼안E&C라는 작은 세상은 보잘것없다고 생각했던 인간 이지안이 괜찮은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해줬기 때문이다.

 

방송 말미, 동훈과 지안은 오랜만에 단골 술집에서 마주 앉았다. 말없이 술을 마시다 지안을 향해 "용감하다"고 말한 동훈은 주저하더니 "근데 나 그렇게 괜찮은 놈 아니야"라고 했다. 윤희의 외도를 알게 된 후, '박동훈 넌 이런 대접 받아도 되는, 가치 없는 인간'이라는 생각으로 스스로를 좀 먹었던 동훈의 마음고생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지안은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괜찮은 사람이에요. 엄청. 좋은 사람이에요. 엄청"이라고 했고, 그녀의 확신 가득한 말에 동훈은 눈물 고인 얼굴로 웃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