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는 형님' 고아라, 긍정 에너지 넘치는 '흥 마술사'

by스포츠서울

'아는 형님' 고아라, 긍정 에너지

'아는 형님' 배우 고아라가 긍정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JTBC 월화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의 주인공인 고아라, 김명수가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과시했다.

 

고아라는 이날 김명수와 함께 전학생 최초로 법복을 입고 등장했다.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로 '아는 형님'의 멤버들을 긴장하게 했다. 그는 "'미스 함무라비'가 사전 제작 드라마다. 어제 쫑파티를 했는데 아쉬워서 입고 왔다"며 법복을 착용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함무라비'는 현직 부장 판사님이 시나리오를 집필하셔서 현실적"이라며 드라마 시청을 독려했다. 의외의 매력도 발산했다. 김명수는 "고아라가 평소 사탕 대신 양갱, 모나카를 좋아한다"며 "완전 할머니 입맛"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찬 지금의 모습과는 달리 그는 '인형'으로 살기도 했다. 신인 시절 신비주의 콘셉트를 유지하느라 애먹었다는 김명수의 말에 고아라는 "나 역시 '인형처럼 행동하라'는 말을 들은 적 있다"며 공감했다. '미스 함무라비' 속 박차오름의 모습이 떠오르는 대목이었다.

 

독특한 장점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현직 마술사인 동생에게 배운 동전 마술과 포크 마술을 선보였다. 동전을 물병 안에 넣는가 하면, 포크를 접어 사라지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어딘가 엉성한 그의 마술은 주변에 폭소를 유발했다.

 

그의 매력은 '나를 맞춰 봐' 코너로 이어졌다. 아나운서가 꿈이던 고아라는 JTBC 뉴스룸에 출연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아나운서 지원해라. 그런데 합격은 보장 못 한다'라는 손석희 아나운서의 말이 인상적이었다"고 고백했다. "아직도 아나운서를 꿈꾸느냐"는 멤버들의 질문에 고아라는 "배우의 길을 걷고 있지만 동경하는 직업"이라고 답했다.

 

헨리와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했다. SM 엔터테인먼트 출신인 고아라는 "과거 헨리의 한국어 선생님을 맡은 적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헨리의 뛰어난 한국어 실력에 고아라가 일조한 셈. 그는 지금은 연락되지 않는 헨리에게 다정한 영상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과거 소속사의 오디션에서 '외모짱, 댄스짱'으로 뽑힌 고아라는 막춤을 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그의 흥이 폭발하는 순간이었다. 고아라는 특유의 긍정 에너지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다.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 yoonz@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