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수미, 故 마광수 빈소서 "죽어버리겠다" 자살 소동

by스포티비뉴스

김수미, 故 마광수 빈소서 "죽어버리

배우 김수미(66)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의 빈소에서 소동을 빚어 경찰이 출동했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수미는 이날 오전 11시께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마 전 교수의 빈소에 찾아갔다. 당시 김수미는 이미 술에 취한 상태였다고 전해진다.

 

그는 "나도 죽어버리겠다"며 통곡을 했고, 병원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도 기사에게 "마광수가 내 친구인데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수미를 안정시킨 뒤,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당시 김수미의 가방에서 커터칼이 발견됐지만 현장에서 꺼낸 적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스포티비스타=이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