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슬기로운 감빵생활'
캐스팅이 신의 한 수

by스포티비뉴스

'슬기로운 감빵생활' 캐스팅이 신의

▲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정경호-성동일(위부터). 제공 tvN

절반의 성공이다. 감옥을 소재로 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호불호 갈렸다. 그럼에도 구멍 없는 배우들의 연기는 빛났다.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이 22일 첫 방송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로 많은 사랑을 받은 신원호 PD의 신작으로 방송 전부터 높은 기대를 받았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1회에서는 김제혁이 여동생을 성폭행하려던 범인과 몸싸움을 벌이다 과잉 방어로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서부 구치소에 수감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설명충 법자(김성철 분), 방장 명교수(정재성 분), 재벌 2세(이규형 분) 등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호기심을 자아냈다.

 

또한 반전 스토리가 펼쳐지며 흥미를 자극했다. 사람 좋아하는 보이던 조주임(성동일 분)의 두 얼굴, 법자의 가족사, 수감자가 된 김제혁과 교도관 이준호(정경호 분)의 과거 등이 드러나며 쫄깃한 전개를 이어간 것.

 

그동안 잘 다뤄지지 않았던 ‘감옥’을 소재로 ‘슬기로운 감빵 생활’은 신선한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항문 검사, 신고식 등 일부 장면에 대해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뉘었다. 범죄자를 미화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의 시선도 존재했다. 다소 느릿하게 전개된 초반부가 지루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그럼에도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계속 기대하게 만드는 건 배우들이었다. 다소 거부감이 들 수 있는 공간과 소재에도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빛을 발하며 극의 몰입을 높인 것. 일명 ‘신원호 매직’으로 배우들을 발견 혹은 재탄생시킨 신원호 PD는 또 한 번 환상적인 캐스팅을 보여줬다.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한 바 있는 박해수는 어리숙하면서도 강단이 센 김제혁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연극 배우 출신인 그는 김제혁 캐릭터를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정경호도 교도관 이준호 역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또한 ‘응답하라’ 시리즈를 통해 우리네 아버지의 모습을 그려냈던 성동일은 순식간에 돌변하는 눈빛과 연기로 조주임의 이중성을 보여주며 긴장감을 더했다. 짧은 순간 등장했지만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윤세원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이규형의 색다른 모습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법자 캐릭터의 김성철, 명교수 역의 정재성, 건달 이호철, 똘마니 안창환 등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신원호 PD는 앞서 “훌륭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만큼, 멋있는 오케스트라가 완성될 것”이라며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통해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작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원호 PD의 말처럼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익숙한 얼굴의 베테랑 배우부터 신선한 얼굴의 배우까지. 누구하나 빠질 것 없는 개성 강한 캐릭터와 안정적인 연기로 흥미를 자극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앞으로 어떤 멋진 오케스트라를 들려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