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문희옥, 음성 파일 공개 "신인가수가 성추행 기사 뜨면 좋겠다?"(본격연예 한밤)

by스포츠투데이

문희옥, 음성 파일 공개 "신인가수가

'본격연예 한밤'이 문희옥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문희옥 협박 피소 사건에 대한 내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피해자 아버지는 "그 이야기를 들은 건 10월 18일경이다. 멈칫하다가 이야기를 하더라. 사장이 성추행했다고 한다. 아이 엄마는 쓰러졌다. 66살 된 사람이 상식적으로 그러면 안 되지 않냐. 문희옥 씨에게 전화해 알고 있었냐고 물어봤다. 알고 있었다고 하더라. 그때까지만 해도 딸이 협박을 받은 건 몰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음성 파일에서 문희옥은 "사장님은 형 살고 나오면 되지만 너네 식구들은 타격이 더 커. 넌 어디 가수 이름 하나 못 대. 나도 다치고 너도 다치고 다 다쳐. 그게 좋아? 진실을 하나 까발려가지고 너희 아버지 마음 아프게 하는 게 좋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희 할머니, 너희 선생님들, 너희 친구들 너 손가락질 받는 거 좋냐고? 아주 좋겠다 아주. 신인가수가 아주. 성추행으로 어쩌고저쩌고 기사 떠가지고 너 거기 검찰에 들어가면은 일일이 하나하나 다 얘기해야 돼. 어디를 만졌어요, 뭘 했어요 다 보여줘야 돼. 하자고. 나도 가서 아주 다 망신 다 당할 테니까. 뭐 하는 거야 지금? 그 진실이라는 게 세상에 알린다고 다 되는 건 줄 알아 바보야?"라고 덧붙였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