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故 듀스 김성재 22주기,
아직도 풀지못한 미스터리한 죽음

by스포츠투데이

故 듀스 김성재 22주기, 아직도 풀

가수 김성재가 사망한 지 22주기가 됐다.

 

고(故) 듀스 김성재는 1972년생 동갑내기 이현도와 1993년 그룹 듀스로 데뷔해 서태지와 아이들과 나란히 할만큼 90년대 큰 사랑을 받았다. 듀스는 약 2년 남짓한 짧은 활동을 했지만 가요 팬들의 큰 사랑을 받을만큼 주옥같은 명곡을 남겼다.

 

김성재는 듀스가 해체 된 1995년 11월 '말하자면'으로 솔로 데뷔했지만 첫 방송(1995년 11월 20일) 후 갑작스런 죽음으로 24살이란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고 김성재는 호텔에서 묵던 중 갑작스럽게 사망했고, 발견 당시 팔과 가슴에는 28개의 주사 바늘 자국이 있던 만큼 그의 죽음에 많은 이들이 의문을 가졌다. 당시 경찰은 김성재 사인을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자살로 추정했다. 그해 11월 2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측은 김성재의 사인을 극도의 흥분상태에서 '청장년 급사증후군'으로 사망했다고 판정했다.

 

하지만 김성재 유족들과 일부 지인들은 타살 가능성을 주장했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측은 김성재의 시신에서 동물마취제 졸레틸을 검출했다. 경찰은 주변인물들의 집을 압수수색했고, 여자친구를 살인혐의로 긴급 구속했다.

 

이후 법원은 1996년 11월 1심에서 김성재의 여자친구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지만, 2심고 3심에서 무죄를 선고하며 재판은 마무리됐다.

 

오효진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