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진서연, '제2의 이윤택' 발언 해명 "이윤택 누군지도 몰라…응원하고자 쓴 글"

by스포츠투데이

진서연, '제2의 이윤택' 발언 해명

배우 진서연이 '제2의 이윤택'이라는 게시글에 대해 해명했다.

 

19일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윤택. 길에서 만나면 결코 그냥 지나치지 않을 것이오. 말로 형언할 수 없는 분노와 슬픔이 차오른다. 제2의 이윤택도 예외는 아닐 터"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또 다른 성폭력의 가해자가 존재한다는 추측이 이어지자 진서연은 해명에 나섰다.

 

진서연은 "어려움에 처한 예술가들을 응원하고자 쓴 글이 한순간 성폭행 피해자로 오해받거나 비슷한 경험이 있는 것처럼 낚시글들 쓰시는데 이러니 미투 발언이나 범죄를 뿌리 뽑으려고 하는 피해자들이 더 나설 수 없게 되는 거다. 피해자들에겐 힘을 가해자들에겐 경각심을 심어주려고 한 제 글이 이렇게 터무니없는 기사들로 쓰이고 있는 이 대한민국에 산다는 게 지금 이 순간 참 부끄럽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이윤택도 모르고 연극을 하며 좋은 분들과 작업하였고 행복한 기억뿐입니다. 제2의 이윤택은 누구나 될 수 있으니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의지일 뿐 누구를 겨냥하고 의미심장한 무언가가 아닙니다. 추측 기사 쓰지 마시길 부탁드립니다. 같은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분노하는 건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라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