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텔리뷰

'냉부해' 박세리, 레이먼킴에 냉철한 심사평 "좀 짠데?"

by스포츠투데이

'냉부해' 박세리, 레이먼킴에 냉철한

'냉부해' 박세리가 냉철한 심사평으로 레이먼킴을 좌절시켰다.

 

지난 1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는 프로그램 사상 최초 '요리 올림픽'을 개최, 전 골프 선수 박세리와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로퍼트 셰프의 '세리볼 나이스샷'을 먼저 시식했다. MC 김성주는 쉬지 않고 맛있게 시식을 하는 박세리를 보고, "처음에는 체면 차리면서 드시려다가 계속 들어가신다"고 말했다. MC 안정환 또한 "우리가 다른 얘기하고 있으면 계속 드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너무 맛있다"며 포크를 놓지 못했다.

 

이어 레이먼킴 셰프의 '월드클래스 삼합'을 맛봤다. 관자를 이용한 음식을 맛보고 박세리는 "관자가 비린 맛도 좀 있다"고 말해, 레이먼킴을 비롯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박세리는 "원래 비린 맛이 있는데 이건 없다"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말을 정정해줘 레이먼킴을 안도케 했다.

 

박세리는 계속해서 레이먼킴의 음식을 맛보다가 "좀 짜다"고 말해, 또 한 번 레이먼킴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김성주가 "어디가 짜냐"고 묻자, 박세리는 "고기가 짜다"고 답했다. 이에 김풍 작가는 "반대편은 안 짜다"며 레이먼킴을 응원했다.

 

박세리는 반대편을 먹더니 맛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그 부분은 소스가 많이 짰다. 고추냉이 소스가 짰나 보다"라고 예리한 입맛으로 평가해 레이먼킴을 좌절시켰다.

 

추승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