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TV캡처

강성범 "사업 많이 망해봤다…월세 1200만 원 포장마차까지"

by스포츠투데이

강성범 "사업 많이 망해봤다…월세 1

'아침마당' 강성범이 사업 실패 경험담을 털어놨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화요 초대석'으로 꾸며져 윤인구, 오유경 아나운서가 진행을, 패널로는 김학래, 이승연이 출연했다. 1부 손님은 가수 김정연, 개그맨 강성범이 초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강성범은 사업으로 실패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사업을 정말 많이 말아먹었다. 순댓국, 청담동 포장마차, 개그바 등 숱하게 실패했다"며 "수다맨, 연변총각으로 돈을 많이 벌었다. 어떻게 알았는지 주변에서 사업을 제안하더라. 청담동 월세 1200만 원짜리가 아무것도 아니라고 하더라. 벌어서 사업 빚을 메꾸는 식이니 망할 수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강성범은 "청담동 부촌에 포장마차를 열었는데, 앞집이 유명 디자이너, 경찰청장 아버지의 집이었다. 민원이 얼마나 많았겠나. 잘 될 수가 없었다"며 "순댓국 집은 대단지 진입로라서 안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아파트 진입로가 8개 있었다. 그래서 망했다"고 털어놨다.

 

또 강성범은 "요즘에도 사업한다. 난 음식 장사는 안 되겠더라. 억지웃음을 잘 못한다. 젊은 사람들 상대로 무슨 장사를 할까 생각하다가, 퓨전 멀티 보드게임 방을 차렸다. 이건 잘 된다. 방송을 잘 안 하는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