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언주, 파업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미친 놈들' 발언! 논란 일파만파

by더팩트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 막말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나"

이언주, 파업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 막말 파문, 9일 'SBS'는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와 통화에서 파업 중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미친 놈들'이라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더팩트DB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가 파업 중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미친 놈들'이란 막말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지난달 29일부터 30일 이틀 동안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있었다. 급식 조리종사원, 영양사, 상담사 등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인 이들의 요구사항은 직무수당 인상,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 등이다.

 

그런데 파업 첫날인 지난달 29일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이언주 부대표가 이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파업은 헌법정신에 따른 노동자의 권리이긴 하지만 아이들의 밥 먹을 권리를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권리 주장을 해주면 좋겠다"며 "학교 운영비에서 급식 인건비와 재료비가 충당되는데 인건비가 올라가면 결과적으로 식재료비가 줄어들어 급식의 질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후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였다. 이언주 부대표는 몇몇 기자들에게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관심을 가져 달라며 파업하는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

 

이에 대해 'SBS'는 9일 이언주 부대표와 통화에서 '미친 놈들'이라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SBS'는 '나쁜 사람들'이란 발언 이후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한 자세한 견해를 묻는 통화를 했다.

 

당시 이언주 부대표는 통화에서 파업의 부당성을 상세히 설명한 뒤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 놈들"이라고 표현했다고 SBS는 밝혔다.

 

또한 이언주 부대표는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 "아무 것도 아니다"며 "그냥 급식소에서 밥 하는 아줌마들이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하는 일은 부가가치나 생산성이 높아지는 직종이 아니다"며 "정규직화를 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이언주 부대표는 "솔직히 조리사라는게 별 게 아니다"며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고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고 'SBS'는 전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입법권력자 국회의원이 힘들고 아파서 파업하는 국민에게 막말 비하 매도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더팩트 백윤호 인턴기자 white@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