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구창모·김혜선, 각각 약 4억 체납…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 등재

by더팩트

구창모·김혜선, 각각 약 4억 체납…

가수 구창모-배우 김혜선. 국세청이 11일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구창모 김혜선(오른쪽) 등이 해당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더팩트 DB, KBS 방송 캡처

구창모·김혜선, 각각 3억8700만 원·4억700만 원 체납

 

가수 구창모(63), 배우 김혜선(48) 등이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국세청은 11일 올해 고액 상습 체납자 2만1403명 명단을 국세청 홈페이지와 세무서 게시판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구창모와 김혜선은 각각 양도소득세 등 3억8700만 원, 종합소득세 등 4억700만 원을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공개된 체납자 가운데 개인은 1만5027명, 법인은 6376개로 모든 체납액은 11조4697억 원이다.

 

이번에 공개된 개인과 법인은 모두 신규 명단 공개 체납자들로, 과거 명단에 올랐다가 세금을 내지 않아 아직 명단에 등재된 대상을 포함하면 약 5만 명이다.

구창모·김혜선, 각각 약 4억 체납…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이름 올린 구창모-김혜선. 가수 구창모와 배우 김혜선(오른쪽)은 각각 양도소득세 등 3억8700만 원, 종합소득세 등 4억700만 원을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DB

이밖에도 유지양 전 효자건설 회장, 신동진 전 이프 실대표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유상나 유혁기 유섬나 등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 등이 명단에 등재됐다.

 

국세청이 지난해 12월 공개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는 배우 신은경, 개그맨 심형래가 각각 7억 원과 6억 원의 세금을 내지 않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더팩트ㅣ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