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지하철서 흑인 여성들에게 폭행 당한 예비군 "엉덩이 조롱까지!"

by더팩트

지하철서 흑인 여성들에게 폭행 당한

2일 흑인 외국인 여성 3명이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욕과 폭행을 하며 난동을 부린 사실이 SNS에 퍼져 논이 일었다. /SNS 캡처

"성추행이 아니다!"

 

어느 예비군의 읍소가 온라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회사원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서울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서 미국 국적의 여성 P(32)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A씨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폭행 동영상과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예비군 훈련을 받으러 가던 길에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에서 외국인 여성 3명이 승객을 조롱하며 한국인 비하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목격했다"며 "한 중년 남성이 항의하자 더 심한 욕설을 하고 엉덩이로 조롱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이들 흑인 여성들은 항의하는 남성을 밀치고 급기야 뺨을 때기리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하철서 흑인 여성들에게 폭행 당한

2일 예비군 훈련을 위해 서울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을 지나던 A(사진)씨는 열차 안에서 난동을 부리던 흑인 여성에게 폭행 당해 상해를 입었다. /SNS 캡처

난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참다 못한 A씨가 자제를 요청하자 또다시 폭행이 이어졌다. A씨는 'P씨가 소지하고 있던 머리빗으로 얼굴을 찍었다'며 피해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한 뒤 인덕원역에서 내려 도망가려는 이들을 뒤쫓아가 잡았다. 그러자 여성들은 '이 남자가 나를 만진다'고 연극을 했다. 출동한 경찰에 A씨와 P씨 일행은 조사를 위해 경찰서로 이동했다. A씨는 P씨 일행이 지구대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한편 경찰서에서도 웃고 떠들며 소란을 피웠다고 했다.

 

A씨는 P씨 일행은 2명의 미국인과 1명의 영국인으로 영어강사를 하기 위해 장기비자를 받고 한국에 왔다고 전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2일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승객에게 욕을 하고 폭행한 혐의로 미국 국적 P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더팩트ㅣ박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