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차라리 한국 살 때가 좋았죠” 해외 교민이 공개한 생활비용

by트래블뷰

한 번쯤 새로운 환경에서 생활해보고 싶다는 생각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직업적 특성, 아이들의 교육 문제, 여행지에서의 환상 등 이민을 고려할 수도 있는데요. 오늘은 미국, 하와이, 캐나다의 대략적인 생활 비용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과연 어느 정도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보험료에 따라 천차만별, 미국

미국의 주거 비용은 높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 한국의 월세 개념으로 집을 렌트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단 미국의 렌트 비용은 지역마다 천차만별임을 고려해야 하는데요. 원베드룸 비용이 약 2~300만 원, 아파트 임대료가 비싼 지역인 샌프란시스코, 뉴욕 등 원룸 렌트 비용은 약 300만 원부터 시작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도, 전기, 가스, 쓰레기 처리 비용 등의 대략적인 관리비는 약 15~20만 원 정도입니다. 자동차 보험 역시 약 15~30만 원 정도가 대략적인 비용으로 개인마다 차이가 큰 편이죠. LA 거주하고 있는 한 유튜버는 2인 기준 한 달 고정 비용만 해도 300~350만 원 수준이라고 밝혔는데요. 보험료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겠죠. 한 달 생활 비용은 4~500만 원 정도로 지출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2배 물가, 하와이

하와이는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이민 희망 국가 중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와이의 물가는 미국 내에서도 물가가 높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하와이의 원룸은 다운타운의 경우 약 170~230만 원 정도이며 가족 단위의 주거 형태를 찾을 경우 250~360만 원 정도 생각해야 합니다.

렌트 비용에 관리비가 포함된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죠. 또한 아파트를 렌트해도 주차비를 따로 받거나 사설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데요. 이 비용만 해도 약 15만 원 정도이죠. 자동차 보험 역시 개인마다 다르지만 약 10~20만 원 정도가 대략적인 비용입니다.

하와이의 물가는 계속 오르는 추세이며 마트, 편의점 등의 제품 가격만 봐도 우리나라의 두 배 가까이 되는 것을 알 수 있죠. 실제 하와이에서 거주하고 있는 한 가정이 공개한 4인 기준 일 년 생활비 총액은 대략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베드룸 250만원선, 캐나다

캐나다는 이민 선호도가 높은 국가 중 한 곳입니다. 하지만 캐나다의 생활비 역시 만만치 않은데요.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집값입니다. 원베드룸 평균 렌트 비용은 약 200~250만 원 정도인데요. 관리비가 포함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캐나다는 자동차 보험료가 무척 비싼 편으로 최소 약 20만 원 정도 소요됩니다.

그 외 전기세 약 10만 원, 인터넷 비용 약 7만 원, 2인 기준 통신비 약 13만 원 정도인데요. 캐나다의 외식 물가는 높은 편이지만 집에서 요리를 직접 조리할 경우 상당한 비용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밴쿠버에 거주하고 있는 한 신혼부부 유튜버는 월 600만 원 정도 지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집값과 자동차 유지비가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