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초점

'리턴' 고현정 하차…
시청률 상승세 속 맞이한 논란의 중심

by엑스포츠뉴스

'리턴' 고현정 하차… 시청률 상승세

배우 고현정이 출연 중이던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하차했다. 제작진과의 갈등설, 촬영 거부설, 폭행설 등이 이어진 가운데 주연 배우의 하차라는 사태가 발생했고 그럼에도 '리턴'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지난 7일 '리턴' 속 고현정의 하차설이 불거졌다. 극 중 변호사 최자혜 역을 맡은 고현정과 제작진이 다퉜고, 고현정이 촬영을 거부 중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여러 매체를 통해 보도된 소식에는 고현정이 드라마에 대한 이견으로 연출진과 갈등을 빚으며 촬영장에 나타나지 않거나, 이로 인해 촬영이 지연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연출을 맡은 주동민PD를 폭행했다는 폭행설까지 제기됐다.

 

불거지는 논란 속에서도 고현정 측이 침묵을 이어간 가운데, 7일 늦은 밤 SBS 측은 "현재 '리턴'은 고현정씨와 제작진 간의 갈등이 커더이상 같이 작업을 진행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때까지도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던 고현정 측은 8일 오전 "'리턴'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고현정 씨가 출연 중이었던 '리턴'에서 공식적으로 하차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현정 측은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되는 의견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 이에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게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하차 결정의 배경을 밝혔다.

 

또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보다는 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드라마의 특성상 어떤 한 사람이 문제라면 작품을 위해서라도 그 한 사람이 빠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해 SBS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면서 주연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과 함께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을 향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문제가 됐던 폭행설 등에 대해서는 별도의 입장 표명이 없었다.

 

고현정과 제작진의 갈등설, 하차설 등이 전해진 지 반나절 만에 결국 '리턴'은 주연 배우의 하차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특히 '리턴'은 선정성, 폭력성 논란에도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어 고현정의 하차가 드라마의 흥행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리턴'은 평창동계올림픽 중계 방송을 인해 8일 방송이 결방된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