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균상, 품종묘 입양 논란에
"뭐가 문젠지 알았다…그만 해달라"

by엑스포츠뉴스

윤균상, 품종묘 입양 논란에 "뭐가

배우 윤균상이 품종묘 입양 논란에 사과와 함께 악플을 그만 달아달라고 요청했다.

 

윤균상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가 문젠지 알았고 원하시는대로 글도 올렸다가 이건 아니라셔서 사진도 다 지웠습니다. 제가 공인이란거 알겠습니다. 잠시 잊은 점 죄송합니다. 뭐가 문제였는지 압니다. 이제 잘 인지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쓴소리 한분이 두세번씩 몇십 몇백분의 댓글과 메시지 받았습니다. 잘 알겠습니다. 그러니 여기서는 이제 그만해주시길"이라는 글을 덧붙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남기는 이들에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앞서 윤균상은 분양 받은 고양이 솜이를 공개하며 "솜이는 킬트종입니다. 킬트는 사람의 욕심으로 억지로 만들어낸 잘못된 종이예요. 돌연변이랄까요"라는 글을 게지하며 "유전병도 많고 많이 아프고 정상적인 고양이들보다 참 약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솜이는 피부병을 앓았고 사진에서 보다시피 부정교합이 심해요. 분양 말고 입양하라는 분들 많은데 계획에 없기도 했고, 이렇게 아픈 애고 이미 세상에 나온 애기라 처음 보고 눈에 밟혀서 결국 제가 데리고 왔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펫샵에서 분양해 온 품종묘를 키우고 인스타그램에 올려 품종묘 분양을 부추긴다는 의견이 게재된 것. 특히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것을 권유하는 현재 분위기 속에서 펫샵에서 분양을 받아왔다는 것에 비난을 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반대 의견의 누리꾼들은 "윤균상은 아픈 아이여서 데려왔다고 말했다. 윤균상이 데려오지 않았더라면 끔찍한 일생을 보냈을 것"이라며 "개인의 문제가 아닌 시스템의 문제"라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윤균상 입장 전문

제발좀.

뭐가 문젠지 알았고 원하시는대로 글도 올렸다가 이건아니라셔서 사진도 다 지웠습니다.

제가 공인이란거 알겠습니다. 잠시 잊은점 죄송합니다. 뭐가 문제였는지 압니다.

이제 잘 인지하겠습니다.

 

부탁드릴게요.

여긴 제 인스타고 여기에 들러 글을 남겨주시는분 대부분은 저에게 호감이 있거나 관심이있거나 궁금하여 들르시는분들 혹은 제 팬분들이겠지요.

그분들이 아무것도 몰라서 괜찮아요 라고 댓글을 다는게 아니에요. 혹여 제가 힘들까 위로해주겠다고 글 남겨주는 거에요.

그저 이 부족한사람 생각해주는마음에요.

제가 잘못을 안해서가 아니라 잘못하고 혼도나고 반성도하는데 옆에서 그냥 괜찮아 담엔 그러지마라고 위로해주는 거예요.

생각없이 글남기는게 아니고. 쓴소리 한분이 두세번씩 몇십 몇백분의 댓글과 메시지 받았습니다.

잘 알겠습니다.

그러니 여기서는 이제 그만해주시길.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