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예뻐서 죄송해"…'톡투유2' 이효리, 유쾌하게 전한 행복론

by엑스포츠뉴스

"예뻐서 죄송해"…'톡투유2' 이효리

가수 이효리가 자신만의 유쾌한 화법으로 행복에 대해 얘기했다.

 

이효리는 지난 29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에 출연했다. 김제동을 비롯해 소녀시대 유리, 폴킴, 정재찬이 시즌2 MC로 소개된 가운데, 이효리는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효리는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에 "한창 때 이후로 이런 박수는 처음 받아본다. 이렇게 많이 좋아해주실줄 몰랐는데 정말 고맙다"고 마음을 전하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효리는 자신이 생각하는 '행복'에 대해 얘기했다. "행복해야 된다는 생각 자체를 버리기로 했다"고 전한 이효리는 "불교에서도 우리 모두 업보가 있다고 하고, 기독교에서도 죄인이라고 하지 않냐. 사실 제가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예를 들어 예쁜 저 때문에 누군가가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면, 그것 역시 제가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죄를 지은 것이다"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또 이효리는 다시 쉬운 예를 들며 "저를 좋아하는 수많은 남성 분들이 있었는데, 제가 모든 분들에게 마음을 줄 수는 없는 것 아니냐. 그것 역시 제가 원하지 않았지만 상처를 준 부분이다. 그런 생각을 버리고 그냥 하루하루를 속죄하는 마음으로 산다"고 말해 환호를 받았다.

 

이효리는 "내가 꼭 행복해야 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버리고, 죄인이면 죄인답게 하루하루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려 한다"고 담담하게 얘기를 이었다.

 

이효리만의 개성 있는 화법은 오랜만에 브라운관의 모습을 드러낸 그의 존재만큼이나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