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버지같은 분"…'아침마당' 태진아X강남, 트로트로 하나된 父子 케미

by엑스포츠뉴스

"아버지같은 분"…'아침마당' 태진아

가수 태진아, 강남이 '부자케미'를 발산했다.

 

1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강남, 태진아가 출연했다.

 

태진아, 강남은 수년 전부터 함께 전국을 돌며 활동 중이다. 강남은 태진아를 '아버지'라 부른다고.

 

강남은 "태진아와 거의 매일 같이 있다. 이럴 거면 재산도 물려주시는 것이 어떨까 싶다"라며 욕심을 드러냈다.

 

이어 "아이돌 사이에선 태진아 선생님 대기실에 가면 용돈 주신다는 소리가 있다.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형님들 인사 오면 선생님이 용돈을 주시더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태진아는 강남과 함께 활동하며 생긴 수익금 대부분을 강남에게 준다고. 태진아는 "출연료를 받으면 강남에게 모두 가지라고 한다. 한 푼도 안 받아 봤다"고 말했으며, 강남 역시 "내 트로트 앨범을 태진아 선생님이 전부 지원해준다. 태진아 선생님 회사 소속도 아닌데 저에게 모든 수익을 주신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태진아와 '장지기장'을 통해 듀엣 무대를 선보여 왔던 강남은 최근 '댁이나 잘하세요'를 발표, 트로트 가수로의 변신을 꾀했다. '댁이나 잘하세요'(조성현 작사, 태진아 작곡)는 올여름을 시원하게 강타할만큼 신나는 록트로트 장르의 곡으로, 쉽고 반복적인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듣는이의 어깨를 절로 들썩이게 만든다.

 

강남은 트로트 가수를 알리는 데뷔곡 '댁이나 잘하세요'를 라이브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아버지같은 분"…'아침마당' 태진아

두 사람은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태진아는 "얼마전 부산 멸치축제를 최근 다녔다. 우리가 나타나니 어머님들이 강남을 무지하게 좋아하시더라"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또 "나는 시장 쪽을 다녀봐서 안다. 난리가 난다"고 덧붙였다.

 

강남은 "태진아는 어머님들의 엑소같은 느낌이다. 어머니들에게 끌려 가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강남에게 올인하겠다"고 말한 태진아는 연신 강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남은 "태진아 선생님 같은, 어딜 가나 인기있는 남자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won@xportsnews.com

사진=KBS 1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