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우한폐렴이 걱정되도 그렇지..결혼식장 갔다 너무 당황했어요

by와이클릭

우한 폐렴 때문에 요즘에는 사람 많은 곳은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고 하죠. 이런 시기에 결혼식과 같은 큰 행사를 계획 중 이거나, 혹은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해야 한다면 참 곤란한 일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 때문에 현재 결혼식장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최근 결혼식장에 참석한 하객들은 달라진 결혼식장 모습 때문에 꽤 당황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전전긍긍하는 신혼부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많은 신혼부부가 고민에 빠졌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예식장에 결혼식을 미룰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가 많다고 합니다. 날짜를 연기하는 것은 물론, 이미 예약된 식을 취소까지 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하객 수가 줄어들 것을 염려하여 결혼식 비용을 낮춰 달라는 문의도 더러 있다고 하네요.

어쩔 수 없이 예정된 날짜 그대로 식을 진행하기로 한 예비부부들의 경우는 어떨까요. 하객들을 위해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구비하여 식장에 배치한다거나, 하객들에게 참석하지 않아도 된다는 연락을 돌리기도 합니다. 이처럼 준비 과정에서부터 신경 쓰고 조심하는 모습이 평소와는 많이 다른 양상입니다.

결혼식 준비 중 확인된 감염 사례

이렇듯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결혼식 전부터 조심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어있는데요, 철저한 준비에도 불구하고 예비 신부 혹은 신랑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바이러스에 노출된다는 것은 상상만으로도 아찔한 일이 아닐 수 없죠. 그런데 안타깝게도 그런 경우가 실제로 일어났었다고 합니다. 최근 결혼식을 준비하던 한 남성이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바로 그 사건으로 이 환자는 당시 결혼 준비를 위해 웨딩숍과 결혼식장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이 남성 환자와 접촉한 사람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이 접촉자가 남성의 예비 신부로 추정되고 있다고 해 안타까움을 더했죠. 다만 이 전염이 결혼식장이 아닌, 결혼식 준비과정 중에 발견된 것이 불행 중 다행이긴 합니다. 여러모로 결혼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네요. 그렇다면 결혼식 외에 다른 곳은 어떤 분위기일까요?

조문은 간소화, 하객알바는 늘고

결혼식뿐만 아니라 다른 가족 행사, 특히 장례식장에서도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 한 병원의 장례식장에서는 조문객의 수가 평소와 비교해 많이 줄었다고 하며, 모두 마스크를 쓴 채 자리를 지킨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야기를 나눌 땐 예의상 마스크를 벗는다고 하는데, 이런 경우마저도 상주와 조문객 서로가 부담스러워한다고 합니다.

조문 시에도 오래 머물거나 식사를 하고 가는 등의 평소와 같은 모습은 찾기 힘들고, 간단한 조문과 인사 정도만 마치고 자리를 뜨는 경우가 많다고 하며 장례식 후에는 철저한 소독도 이루어진다고 하네요. 이처럼 장례식과 결혼식 등 조문과 하객이 있어야 할 자리에 사람이 뜸하니 해당 가족들의 고민도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합니다.

실제로 신종 바이러스로 인해 이미 결혼식에 초대한 하객이 오지 않을 것을 걱정하는 예비부부들이 많습니다. 하객 수를 채우기 위해 전문 아르바이트 카페나 하객 대행업체 등에 문의가 급증하고, 결혼식을 2~3주 앞둔 부부가 급하게 문의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죠. 이런 변화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북한은 현재 결혼 금지?

외국에서도 우한 폐렴에 대한 걱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신종 바이러스에 상당히 민감한 반응을 보인 북한은 결혼식에도 수를 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북한 내에서는 이미 지역 간 이동을 차단한 데 이어 2월 말까지 모든 결혼, 회의, 행사를 전면 금지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북한’ 하면 떠오르는, 대규모 인원이 투입되는 건군절과 김일성 생일 기념행사들 마저도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북한조차 이런 반응을 보이는데, 다른 나라에서의 걱정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최근 외국의 한 커플이 이런 상황에 결혼식을 앞두고 특단의 결정을 내렸습니다.

영상 결혼식까지?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예정된 결혼식 행사를 취소하는 대신 전에 없던 전혀 새로운 방법으로 결혼식을 진행한 부부가 있습니다. 얼마 전 중국 여행에서 돌아온 싱가포르인 조셉과 그의 부인 강은 싱가포르에서 곧 결혼식이 예정되어 있었죠.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걱정되었지만, 결혼식을 미룰 수는 없었던 이 예비부부는 한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됩니다.

결혼식 당일, 식은 예정대로 진행되었지만, 식장에서 부부를 볼 수는 없었습니다. 이들은 하객이 모여있는 곳과는 다른 장소에서 생중계로 식을 진행했고, 하객들은 이 부부를 화면으로 보며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합니다. 하객들 사이에서는 부부의 모습을 직접 볼 수 없는 것이 이상하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고, 반대로 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하객들도 있다고 하네요.

중국에서는 하객 없이 10분 만에 '속전속결' 결혼식을 올린 부부도 있다고 합니다. 자신들이 위험 요소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하객들을 보호하기 위한 이들의 특별한 결혼식에 많은 사람이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결혼식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생기고 있는 만큼, 수많은 예비부부들의 걱정이 하루빨리 해결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