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 文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공간 '트리티 룸' 깜짝공개

by연합뉴스

만찬 후 환송장 가는 엘리베이터서 트럼프 "구경하지 않겠나" 제의

링컨 대통령이 사용한 '링컨 룸'도 안내…게티즈버그 연설문 원본 공개

링컨 사용한 책상에 "앉아보라" 권유…文대통령 앉아서 사진 촬영

트럼프, 文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

환영만찬 '화기애애'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와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 2017.6.30 kjhpress@yna.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악관 개인 집무실인 트리티 룸을 '깜짝 공개'했다.

 

트리티 룸은 미국 대통령의 사적인 공간으로, 백악관 3층에 있다.

 

트리티 룸 공개는 29일(현지시각)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공식 환영 만찬 행사가 끝난 직후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6시 환영 만찬을 위해 백악관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만나 만찬장에서 10분간의 스탠딩 리셉션을 가진 뒤 예정 시간보다 20분을 넘긴 오후 7시 50분까지 만찬을 이어갔다.

 

만찬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문 대통령 부부를 환송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함께 탔지만,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3층이 내 사적인 공간인데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당선되기 전에 이렇게 좋은 곳이 있는지 몰랐다"며 "한 번 구경하지 않겠느냐"고 즉석에서 제안했다.

 

두 정상 부부를 태운 엘리베이터는 다시 3층으로 향했고, 3층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쪽 복도 끝에서 저기 끝까지가 내 사적인 공간이다. 외부인에게는 잘 공개하지 않는다"라며 문 대통령 부부를 트리티 룸으로 직접 안내했다. 통역을 제외한 누구도 동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리티 룸은 미국이 프랑스로부터 루이지애나를 사들일 때 계약을 체결했던 곳"이라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 대통령에게 링컨 룸도 공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전쟁 당시 링컨 대통령이 사용한 책상이 있는 방과 링컨 대통령의 침실을 보여주며 문 대통령에게 직접 앉아보라고 권유했다"며 "문 대통령은 그 자리에 앉아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트리티 룸에 보관된 책상은 링컨 대통령이 게티즈버그 연설문을 작성할 때 사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 부부에게 방탄유리로 보호된 채 보관된 게티즈버그 연설문 원본을 보여주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안내하는 도중 멜라니아 여사가 "아들 배런을 재우고 오겠다"고 잠시 자리를 이석했다가 몇 분 뒤 재합류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양 정상 부부가 3층으로 올라간 시간은 오후 7시 52분으로, 8시 4분에 내려왔으니 12분가량 머문 셈"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文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

대화하는 한·미 정상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 2017.6.30 kjhpres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