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에 팝니다"

by연합뉴스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국내 멸종 위기 강아지 단돈 5만원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나는 물건이 아니개

 

쫑긋 솟은 두 귀, 넓은 이마, 꼿꼿한 꼬리, 온순한 성격…

 

안녕하세요. 제주개예요. 제주 고유의 견종이죠. 요즘 사람들이 제 매력에 푹 빠졌다면서요?

 

저도 인기를 실감하고 있답니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에서 저와 제주개 친구들의 새로운 가족을 모집했는데 551명이나 몰렸대요.

 

그런데 가족을 결정하는 조건 때문에 논란이 생겼어요. 생후 2~3개월 된 강아지 20마리는 각 5만 원에 분양되고, 병들거나 늙은 개 6마리는 각 3만 원에 매각되기로 했는데요.

 

동물보호단체와 많은 시민이 "개는 사고파는 물건이 아니"라고 저희를 위해 목소리를 냈어요. 특히 늙고 병들었다 해서 헐값에 '매각'되어서는 안 된다고 막았죠.

 

멸종위기 토종개인 저를 제대로 된 검증 절차 없이 추첨으로 분양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비판이 잇따랐어요.

 

"국가에서 보호해도 시원찮은 마당에 경품 추첨하듯 분양하는 방식이라니…" -트위터 @77L****

 

단돈 5만 원에 분양된 제가 혹시라도 쉽게 버려질까 봐 다들 걱정해주었죠.

 

"제주개는 두세 달 안에 중형견으로 자란다는데, 집에서 애완견으로 키우다가 나중에 못 키우겠다고 버리면 어떡할래?" -트위터 @r_u_o****

 

동물권단체 '케어'는 "천연기념물 제53호인 진돗개는 값싸게 거래되고, 목줄에 묶여 살다가 개고기로 팔려가는 흔한 유기견으로 전락했다"면서 저도 그렇게 되면 안 된다고 성명서를 냈어요.

 

진돗개 친구들은 전화 신청으로 분양되는데요. 사육 마릿수가 많아 원하면 대부분 분양돼, 가장 많이 버려지는 대형견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어요.

 

진돗개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한 해 평균 6만 마리의 친구들이 버려지죠.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보호단체들은 통계에 잡히지 않은 유기견까지 포함하면 연간 10만 마리를 넘긴다고 본대요.

 

논란이 계속되자 제주도 축산진흥원은 노령·장애견 6마리의 매각을 취소했어요. 또 추첨으로 뽑힌 사람들을 면담하고 사육환경을 점검한 후 분양 여부를 정하기로 바꿨죠.

 

분양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점검해 제가 버려지지 않도록 조치하기로 했고요. 분양가격도 제주도 내 애견 분양가격과 진돗개, 삽살개 등의 분양가격을 종합해 결정한대요.

 

이렇게 논란은 일단락됐고, 저는 새로운 가족을 만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어요. 분명 좋은 분들이겠죠?

 

항상 여러분 곁에서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가족처럼 있고 싶어요. 그러니 저와 제 친구들이 물건이 아니라 생명체라는 걸 잊지 말아 주세요!

 

*이 카드뉴스는 제주개 분양 논란을 바탕으로 재구성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이나현 인턴기자

 

junepen@yna.co.kr